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여권, 경선체제 돌입…낮은 지지율에 선거인단 못 꾸려

새누리, 탄핵심판 전 선관위 예비 구성…전대 방식으로 흥행 노려
바른정당 '안심번호·완전국민경선제'…내일 11명 경선관리위 출범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범여권이 대선후보 경선 준비기구를 띄우면서 본격적인 대선 체제로 돌입한다.

양대 정당인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경선 방식이 조금 다르지만 선거인단 구성보다 여론조사에 큰 비중을 두는 쪽으로 경선 룰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은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11명의 경선관리위원회를 의결할 예정이라고 핵심 관계자가 12일 연합뉴스에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경선관리와 정책검증 2개 소위원회 체제로 운영할 것"이라며 "각각 김재경 의원 등 중립적인 3∼4선 의원이 소위원장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4선인 김재경 의원은 경선관리위 부위원장이다. 위원장은 이종우 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이다. 나머지 위원은 원내·외 인사가 균형 있게 배치된다.

바른정당은 완전국민경선제로 후보를 뽑는다는 원칙에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측과 사전 조율을 마쳤다.

신생 정당으로서 전국 조직망이 덜 갖춰진 만큼 선거인단 투표는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이를 '안심번호 여론조사'로 대체하는 형태가 유력하다.

한 당직자는 "선거인단 구성이 어려움을 겪으면 경선에 오히려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며 "논란의 소지를 줄이면서 흥행할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했다.

경선관리위는 경선룰의 윤곽을 잡는 대로 오는 18∼19일께 유 의원, 남 지사와 '룰 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왼쪽)과 남경필 경기도지사(오른쪽)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왼쪽)과 남경필 경기도지사(오른쪽)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전까지 대선 체제를 공식화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대선 체제 전환은 탄핵 인용을 전제로 하기 때문이다.

다만 탄핵이 인용되고 나서 경선 준비에 착수하면 시간이 촉박하다. 따라서 탄핵심판을 앞두고 선거관리위원회를 예비로 구성해 둘 방침이다.

한 핵심 당직자는 "당내·외 인사들로 선거관리위를 구성하겠다"며 "내일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새 당헌·당규가 추인받는 대로 준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새 당헌·당규는 대통령 궐위 등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 선거관리위가 경선 룰 등을 심의하고 최고위원회나 비상대책위원회 의결로 정하도록 했다.

탄핵이 기각되면 '정상적인 절차'로 후보를 뽑되, 탄핵이 인용되면 대선까지 남은 기간을 고려해 '약식 절차'로 뽑기 위한 것이다.

당 관계자는 "조기대선 때 권역별 선거인단 구성은 쉽지 않다"며 "일반 국민 비중이 50%보다 늘고, 선거인단 투표보다 여론조사 비중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인단을 별도로 구성하는 대신 전당대회 방식의 권역별 합동 토론회에서 현장 투표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범여권이 선거인단 구성을 주저하는 배경은 당과 후보 지지율이 낮은 현실과 무관치 않다. 자칫 선거인단 구성조차 어려울 수 있다는 점에서다.

또 새누리당이 탄핵이 인용될 경우 경선 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하겠다는 것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출마 가능성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