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탄핵 기각땐 승복…헌재가 민심과 동떨어진 결정 않을 것"

송고시간2017-02-11 20:00

"朴대통령 특검수사 거부는 국법질서 무시하는 처사"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1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심판과 관련, "헌재가 민심과 동떨어진 다른 결정을 하리라고 믿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화문에서 열린 탄핵 촉구 촛불집회에 참석한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권자들의 마음이 바로 헌법"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탄핵안이 기각될 경우를 묻는 말에 "저는 승복한다고 했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 탄핵의 시기가 문제인데 조속한 탄핵을 바라는 많은 국민들의 염원들, 간절한 마음을 헌재가 잘 받들어주리라 믿는다"며 "민심이 바로 헌법이다. 헌재는 이 민심을 잘 받들어주시길 바라 마지않는다"며 거듭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이 특검 대면조사를 거부한데 대해 "박 대통령이 검찰수사 거부에 이어 특검 수사까지 거부하고 나선 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국가 지도자로서 있을 수 없는 그런 태도라고 생각한다. 국법 질서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나 이날 이재명 시장이 자신의 전인범 장군 영입을 비판한 것에 대해선 답변을 회피했다.

또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지지율이 상승세에 있는 것에 대한 질문에도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촛불집회 참석한 문재인과 이재명
촛불집회 참석한 문재인과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왼쪽)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11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촛불집회에 참석, 자리에 앉아 있다. 2017.2.11
pdj6635@yna.co.kr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