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액운 물러가라' 부산 곳곳 대보름 행사

송고시간2017-02-11 18:39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11일 정월 대보름을 맞아 해운대 해수욕장을 비롯해 부산 곳곳에서 대보름 행사가 열렸다.

해운대지구발전협의회는 이날 오후 3시부터 해운대달맞이온천축제를 개최했다.

해운대 온천욕으로 천연두를 치료했다는 신라 진성여왕 피접 행렬 재현을 시작으로 고기잡이를 끝내고 오륙도를 지나 해운대로 돌아오는 어선의 모습을 묘사한 '오륙귀범' 행사 등이 펼쳐졌다.

오후 6시 20분부터 해운대 백사장에서 열린 달집태우기 행사에는 수만 명의 시민이 모여 저마다 새해 소망을 빌었다.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열린 정월 대보름 행사에서 대형 달집이 타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열린 정월 대보름 행사에서 대형 달집이 타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광안리해수욕장 일대에서도 제21회 수영 전통 달집 놀이가 선보였다.

중요무형문화재인 수영야류와 좌수영어방놀이 공연, 지신밟기에 이어 높이 25m, 지름 10m의 대형 달집태우기도 축제 분위기를 달궜다.

부산 낙동강 일대에서 열리던 정월 대보름 행사는 최근 조류인플루엔자 확산에 따라 올해는 모두 취소됐다.

활활 타는 달집아래 강강술래
활활 타는 달집아래 강강술래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정월 대보름인 11일 오후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열린 '제35회 해운대 달맞이온천축제'의 하이라이트인 높이 10m 달집이 불에 활활 타고 있다. 해운대동백강강술래단이 공연을 펼치고 시민은 한 해의 액을 막고 새해 소망을 기원했다. 2017.2.11
ready@yna.co.kr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