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행체제 韓외교, 독일서 시험대…美와 엮고 日과 풀어야

윤병세 G20 외교장관 회의 등 계기 美日中과 양자회담 추진
미국과 대북공조 구체화…일본과는 관계악화 제동 걸어야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 하의 한국 외교가 주중에 독일에서 중요한 시험대 위에 선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2.16-17, 본)와 뮌헨안보회의(2.17-19, 뮌헨) 등 독일에서 열리는 다자 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주변 강대국 상대 외교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윤 장관은 16일 또는 17일 트럼프 행정부 초대 국무장관인 렉스 틸러슨과 첫 회담을 개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도 주중 양자 회담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

외교 소식통은 12일 "일본 측과는 일정을 조율중이며, 중국 측과는 검토를 하고 있는데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왕 부장의 독일 방문 자체가 아직 확정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 외교의 공백 상황에서 윤 장관은 미국 새 정부와 북핵 공조의 기틀을 다지고,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소녀상 문제를 둘러싼 중·일과의 갈등을 완화시켜야 하는 중책을 맡은 셈이다.

한국의 '탄핵 정국'이 언제까지 갈지 불확실하고, 어떤 기조의 차기 정권이 들어설지 미지수인 터에 한국 외교가 난국 속에서 그나마 상황을 관리하는데는 윤 장관의 독일 행보가 중요해 보인다.

틸러슨 장관과의 회담에서는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대북 제재·압박을 보다 강화하고, 앞으로 있을 북한의 도발 또는 대화 행보에 한미가 단일 대오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틸러슨 장관은 지난 7일 윤 장관과의 전화 통화 때 '북핵은 당신이 전문가이니 당신의 경험을 많이 듣고 싶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으로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을 선결 과제로 다루게끔 문제의 심각함과 시급성을 잘 설명하고, 한미 대북 공조의 '각론'을 채워 넣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문제로 주한 일본대사가 본국으로 돌아간지 1개월 이상 경과한 상황에서 외교 갈등의 확대를 막고 '출구'를 모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독일에서도 한일 장관이 입장 차이만 확인할 경우 오는 22일 일본 시마네(島根)현 주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 독도 영유권 주장을 명기할 것으로 보이는 3월 일본의 학습지도요령 개정 등을 거치며 한일관계가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 이전의 빙하기로 되돌아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또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될 경우 윤 장관은 미국 새 행정부를 포함한 한국·미국·중국 3자간 관계의 맥락에서 중국의 보복성 조치 중단을 요구하게 될 전망이다.

하지만 지난 3일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연내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확고히 한 만큼 윤 장관의 '개인기'로 풀 수 있는 영역은 제한적이라는게 외교가의 시각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자료사진]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자료사진]
기시다 일본 외무상[EPA.연합뉴스.자료사진]
기시다 일본 외무상[EPA.연합뉴스.자료사진]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