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인 건강해질까…수산물 섭취량 주요 24개중 1위

한국 연간 소비량 58.4㎏…2위 노르웨이 53.3㎏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한국인들의 연간 수산물 섭취량이 세계 주요국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이 발표한 '2016 세계수산양식현황'(The State of World FIsheries and Aquaculture) 통계를 인용해 2013∼2015년 기준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수산물 섭취량이 58.4kg으로, 주요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주요국에는 FAO의 자체 통계 기준에 따라 한국을 포함해 베트남,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인도, 중국, 페루, 멕시코, 칠레, 브라질,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가나, 이집트, 남아공, 일본, 뉴질랜드, 호주, 러시아, 노르웨이, 유럽연합(EU), 미국, 캐나다 등 24개국이 포함됐다.

2위는 세계 최대 연어 수출국인 노르웨이로, 1인당 연간 53.3㎏으로 집계됐고 일본(50.2㎏), 중국(39.5㎏), 베트남(35.4㎏)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외 주요국 중 미국은 23.7㎏, EU와 러시아는 각각 22㎏, 22.1㎏이었다.

통계에 따르면 소득 수준이 높은 수준일수록 수산물 섭취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해수부는 분석했다.

1인당 연간 평균 섭취량은 OECD 회원국 24.7㎏, 선진국 22.7㎏, 개도국 19.6㎏, 최빈국 13.2㎏ 등이었다.

또 1960년대까지만 해도 전 세계적으로 1인당 연간 수산물 소비량은 9.9㎏에 불과했지만, 지난 반세기 동안 연평균 3.2%씩 증가해 최근 3년 간(2013∼2015년) 평균 20.2㎏으로 집계됐다.

전 세계적으로 양식산업이 확대되고 있고, 건강식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늘고 있는 점 등이 수산물 소비 증가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연합뉴스=자료사진]
[연합뉴스=자료사진]

수산물 소비 증가에 힘입어 세계 수산물 교역량도 지속적으로 늘어나 2025년 세계 식용 수산물 교역량이 2014년(3천915만t)보다 18.4% 증가한 4천636만t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2025년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산물 수출량의 67%는 아시아권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FAO는 내다봤다.

윤상린 해수부 국제협력총괄과장은 "최근 건강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수산물의 소비가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우리 수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여 국내 수산물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동시에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