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 부수고 훔쳐 나오는 데 고작 20초…상근예비역 검거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설 연휴 심야시간대를 틈타 초등학교 동창과 함께 강남권 일대 상점을 턴 20대 상근예비역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남·서초 예비군훈련장에서 근무하는 김모(22) 상병을 붙잡아 헌병대에 인계하고, 범행을 주도한 신모(22)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달 2일과 28일 서울 강남·서초·송파구와 경기 성남시에서 편의점·커피숍·약국·음식점 등 상점 20곳 문을 부수고 들어가 현금과 상품권 등 500만원 어치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2일 자정에는 강남구 편의점 한 곳에서 80만원을 훔치는 데서 끝냈지만, 28일에는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19곳을 돌아다녔다. 한 음식점에서는 오토바이를 훔쳐 범행 당일 사용하기도 했다.

김씨가 문을 열어젖히고 상점에 들어가 금고를 들고나오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고작 22초. 신씨는 밖에서 망을 보다가 김씨가 나오면 자신의 오토바이에 태우고 도망갔다.

두 사람은 생활비가 모자라서 돈을 훔쳤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두 사람은 고등학교 3학년이던 2014년에도 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러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남·서초 예비군훈련장에서 근무하는 김모(22) 상병을 붙잡아 헌병대에 인계하고, 범행을 주도한 신모(22)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김씨가 한 상점에서 금고를 뜯는 모습. 2017.2.12 [서울 수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남·서초 예비군훈련장에서 근무하는 김모(22) 상병을 붙잡아 헌병대에 인계하고, 범행을 주도한 신모(22)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김씨가 한 상점에서 금고를 뜯는 모습. 2017.2.12 [서울 수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