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우리에게 배신자 운운은 친박 프레임일 뿐"

송고시간2017-02-11 16:36

"탄핵 결정 계기로 보수 재편 있을 것으로 본다"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11일 "우리를 배신자라고 하는 건 친박 프레임일 뿐이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대구=연합뉴스) 바른정당 대구시당 개소식이 열린 11일 동구 신천동 당사에서 기자들을 만나는 주호영 원내대표. 2017.2.11 [바른정당 대구시당 제공]mshan@yna.co.kr

주 원내대표는 바른정당 대구시당 개소식에 앞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며 새누리당에서 나와 신의를 어긴 것이 아니냐고들 한다"며 "당에서 바로잡으려다가 더 험난한 데로 나왔기 때문에 배신한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 기대를 깬 대통령이나 친박이 오히려 국민을 배신했다"며 "친박 횡포를 바로잡으려 노력하다 기득권을 버리고 나온 우리는 오히려 국민 신뢰와 대의를 지키려 한다"고 강조했다.

당 지지율이 낮은 데 대해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여론 양극화로 당연하다. 진보와 보수 양쪽에서 지지를 못 받고 있다"며 "창당한 지 20여 일밖에 되지 않고 당세 확장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탄핵 결정을 계기로 보수 재편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바른 정당이 깨끗하고 따뜻한 정치를 지향하므로 국민이 바라는 정치 모습을 구현할 목표를 갖고 있어 시간 지나면 지지와 응원을 받을 것이다"고 기대했다.

그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대선 출마에는 "대통령 탄핵 상황에서 위기관리를 해야 하는 사람이 출마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보수나 공직자나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