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美서 불법체류 자국민에 "조심하라" 당부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자국민 법률 지원에 5천만달러 투입
지난 9일 멕시코로 추방된 과달루페 가르시아 데 라요스[AP=연합뉴스]
지난 9일 멕시코로 추방된 과달루페 가르시아 데 라요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에서 20년 이상 거주한 멕시코 출신 불법 체류 여성이 고국으로 추방되자 멕시코 정부가 미국 내 자국민 보호를 위해 경계를 강화하고 나섰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멕시코 외교부는 전날 성명을 내고 최근 미국에서 추방된 멕시코 여성 과달루페 가르시아 데 라요스(35)를 언급하며 "(미국 내) 모든 멕시코인은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미국에서 태어난 두 아이 엄마인 가르시아 데 라요스는 지난 8일 연례 면담을 위해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을 방문했다가 즉각 구금돼 멕시코로 추방됐다.

21년 전 미국에 건너온 그는 취업할 때 가짜 사회보장번호를 사용한 죄로 2008년 교도소에서 3개월 복역하고 ICE에 3개월간 구금된 적이 있다.

멕시코 외교부는 성명에서 "가르시아 씨 사례는 멕시코인 사회가 이민 통제가 엄격해진 미국땅에서 경험하는 새로운 현실을 강조한다"며 미국 내 자국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이런 유형의 상황에 부닥쳤을 때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가까운 영사관과 연락을 유지하라"고 조언했다.

멕시코 외교부는 미국 당국이 이행할 더욱 엄격한 이민 관련 조치를 염두에 두고 각 영사관이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도 미국에 사는 자국민에게 법률 지원을 강화하고자 주미 멕시코 영사관에 5천만 달러(약 575억원)를 투입하겠다고 공언했다.

정부 차원의 이런 노력과 더불어 멕시코 유력 인사들도 미국에 체류 중인 자국민 돕기에 나섰다.

멕시코 정부 당국자, 국회의원, 주지사 등이 뭉쳐 이민자들에게 구금되면 법원에 이 사실을 알리고 추방에 저항하자고 독려하는 광고 캠페인을 준비 중이라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이들은 11일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이민자 단체와 만나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체류자 추방 정책에 맞설 계획을 짠다.

가르시아 데 라요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후 이민 당국과의 정례 면담 중 추방된 미국 내 첫 불법체류자다.

그는 2013년에도 한 차례 추방 명령을 받았으나 어릴 때 미국에 온 불법체류자들에게는 관대했던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이민 정책에 따라 추방 위기를 모면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포괄적인 '범죄'라는 용어를 사용해 형사 사건에 연루되거나 유죄 평결을 받은 대부분의 불법체류자를 모두 쫓아내겠다는 행정명령을 발표하며 불법체류자 추방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1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