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악어에 물린 미국 골퍼, 퍼터로 '악어 퇴치'

송고시간2017-02-11 15:35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골프를 치다 악어의 공격을 받은 골퍼가 들고 있던 퍼터 덕에 목숨을 건졌다.

11일 골프채널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노스 포트 마이어스에 사는 토니 아츠는 최근 집 근처 매그놀리아 랜딩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다 길이 3m짜리 악어에 발을 물렸다.

이 지역 골프장에서 악어와 마주치는 일은 흔하지만, 악어의 공격을 받는 경우는 드물다.

악어는 아츠의 발을 문 채 물속으로 끌고 들어갔다. 허리춤이 잠길 만큼 끌려들어 간 아츠는 들고 있던 퍼터로 악어 머리를 마구 내리쳤다.

눈두덩 부위를 세 차례 내리치자 악어는 물고 있던 아츠의 발을 놔줬다. 기다시피 물 밖으로 나온 아츠는 가슴을 쓸어내렸다.

아츠는 지역 방송과 인터뷰에서 "언제나 다음 샷을 위해 손에 클럽을 들고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