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첫째 낳으면 축하선물"…강남구, 출산 지원 강화

중위소득 200% 이내 임산부 산후 건강관리 비용 지원


중위소득 200% 이내 임산부 산후 건강관리 비용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올해부터 첫째 아이를 낳은 부모에게 출산축하 선물을 주는 등 출산 장려 정책을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출산축하선물을 받는 부부 [서울 강남구 제공=연합뉴스]
출산축하선물을 받는 부부 [서울 강남구 제공=연합뉴스]

축하 선물은 딸랑이, 내의, 목욕 타월 등으로 구성한 출산용품이다.

부모가 강남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아이 출생신고도 강남구에서 해야 하며, 아이와 부모가 주민등록상 같은 가구원이어야 한다.

출생일 1년 안에 관할 동 주민센터에 신청서를 내면 바로 선물을 준다. 이미 240여명이 선물을 받았다고 구는 전했다.

출산양육 지원금은 기존대로 둘째 출산 시 50만원, 셋째 출산 시 100만원, 넷째 출산부터 300만원씩 현금으로 지급한다.

임산부 산후 건강관리 비용 지원 대상도 기존 중위소득 80% 이내에서 200% 이내로 확대했다.

출산 후 산후조리원을 찾지 않고 집에서 건강관리사(산후도우미)에게 산후조리 도움을 받으면 신생아 1명당 최대 30만원을 지원한다.

세 자녀 이상 출산한 산모와 장애인 산모 등은 소득 기준과 상관없이 지원한다.

결혼과 임신을 앞둔 여성에게도 엽산제 3개월분을 지급한다. 임신·출산한 여성에게만 지급하던 것을 올해부터 결혼을 앞둔 여성에까지 확대했다.

예비부부 건강검진과 '예비맘' 풍진 예방접종을 무료로 지원한다.

임신·육아 관련 교육과 예비 아빠 교실 등을 신설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