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의고리' 필리핀 강진에 최소 4명 사망…부상자 120여명

송고시간2017-02-11 12:53

주택·학교 붕괴에 단전·단수 피해도…공항도 폐쇄

여진 90여 차례 발생…한밤중 주민 대피 소동

필리핀 남부 6.5 강진에 부상 당한 주민들
필리핀 남부 6.5 강진에 부상 당한 주민들

필리핀 남부 6.5 강진에 부상한 주민들
(수리가오<필리핀> AFP=연합뉴스) 전날 저녁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인근 해저에서 발생한 규모 6.5의 강진으로 부상한 수리가오 지역의 주민들이 11일(현지시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거리로 나서고 있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는 필리핀에서 발생한 이번 지진으로 최소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lkm@yna.co.kr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인근 해저에서 10일(현지시간) 오후 10시께 발생한 규모 6.5의 강진으로 최소 4명이 12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1일 현지 언론과 외신보도에 따르면 수리가오델노르테 주(州) 당국은 전날 발생한 지진으로 충격으로 최소 15명이 숨지고 최소 120여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주정부 재난대응 담당관인 라몬 고팅가는 "수리가오시에서만 9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여전히 우리는 응급 대응과 피해 추산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또 지진의 충격으로 주택과 학교 등 다수의 건물이 붕괴하거나 부서지고, 일부 지역에서는 전기 및 물 공급이 끊기기도 했다.

무너진 학교건물 잔해에 깔린 자동차[AFP=연합뉴스]
무너진 학교건물 잔해에 깔린 자동차[AFP=연합뉴스]

수리가오 공항에서는 활주로에 금이 가면서 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됐다.

솔 마투가스 수리가오델노르테 주지사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지진이 충격으로 극심한 혼란이 생겼다. 많은 지역에 전기 공급이 끊겼고 공항은 폐쇄됐다"고 전했다.

'불의고리' 필리핀 강진에 최소 4명 사망…부상자 120여명 - 2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진은 전날 수리가오 북쪽 14㎞ 해저에서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185㎞ 떨어진 세부 등지에서도 느껴졌다.

진원의 깊이가 15㎞로 얕아 충격이 컸지만, 다행히 쓰나미(지진해일)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밤중에 닥친 강진에 놀라 대피한 주민들은 이후 90여차례 여진이 지속되면서 뜬눈으로 밤을 지샜다.

수리가오에 사는 주민 엘로프레씨는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가만히 서 있을 수 없을 정도로 지진의 충격이 컸다. 마을 주민들은 학교 운동장과 고지대로 대피했다"고 말했다. 그가 전화통화를 하는 중에도 여진은 계속됐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는 필리핀에서는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지난 2013년 필리핀 중부 지방에서는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해 220명 이상이 숨지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여진이 지속하는 가운데 대피한 주민들[EPA=연합뉴스]
여진이 지속하는 가운데 대피한 주민들[EPA=연합뉴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