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입국 거부된 모로코계 캐나다인만 5명째…종교 문제삼은듯

캐나다 여권 소지했으나 종교와 출신지 심문후 거부당해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이 논란을 빚는 가운데 캐나다 여권을 소지한 모로코계 캐나다인이 5명 째 미국 입국을 거부당했다고 현지 CBC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셔부룩 대학생인 야신 아버(19)씨는 9일 퀘벡 주 스탠스테드에서 자동차를 타고 미국 버몬트 주로 입국하려다 국경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모로코계 캐나다인의 미국 입국 거부 사례는 이번이 5번째다. 지난 4일에도 사촌 관계인 가족 4명이 미국 버몬트 주 입국 심사에서 거부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셔부룩 대학 육상선수인 아버씨는 당일 코치와 다른 선수 등 일행 5명과 함께 미국 보스톤에서 열리는 육상 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부모가 모로코 출신 이민자이지만 캐나다에서 출생한 아버는 5시간여 입국 심사에서 이슬람 신앙 관련 심문과 함께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에 정기적으로 다니는지 여부, 교우 관계 등에 관해 집중 추궁을 당했다고 밝혔다. 장소를 옮겨 이뤄진 심층 심문에서 휴대전화 내용까지 조사받았고 종교와 출신 등 신변에 관한 자술서를 썼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버는 결국 국경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고 입국이 허용된 다른 일행과 헤어져 귀가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아버는 "심사 후 신분 서류, 여권, 비자 등 입국 서류 미비를 이유로 제시한 공문서를 받았다"며 "그러나 나는 2026년 만료되는 캐나다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입국 거부 이유를 정확하게 밝혀줄 것을 요구했으나 구체적 설명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4일 입국을 거부 당한 다른 모로코계 캐나다인 4명도 퀘벡 국경에서 종교와 출신국 등에 관한 심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캐나다 공공안전부 랠프 구달 장관은 미국 정부를 상대로 이 문제를 공식 제기하겠다면서 "유사한 일을 당할 경우 정식 절차를 밟아 이의를 제기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국제개발부 마리-클로드 비보 장관은 "캐나다 여권을 소지한 사람에게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라며 "미국 당국과 재발 방지 대책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은 이슬람 국가 7개국을 대상으로 미국 입국을 금지토록 했으나 모로코는 대상국에 포함되지 않았다.

미국 입국을 거부당한 모로코계 캐나다인 야신 아버(오른쪽) [페이스북]
미국 입국을 거부당한 모로코계 캐나다인 야신 아버(오른쪽) [페이스북]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1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