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 주말 조사 어려워…특검, 내주초 '조사통보' 가능성

송고시간2017-02-11 10:51

물밑접촉 없는 朴대통령측-특검, 대면조사 '힘겨루기' 계속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왼쪽과)와 대통령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오른쪽)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왼쪽과)와 대통령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오른쪽)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강애란 기자 =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가 한 차례 무산되고 나서 청와대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날 선 책임 공방을 벌인 가운데 양측 간 '힘겨루기'가 길어지면서 대면조사 여부는 여전히 유동적인 상황이다.

11일 법조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박 대통령 측과 특검팀은 지난 9일로 예정된 대면조사가 무산된 이후 아직 이렇다 할 접촉에 나서지 않고 있다.

박 대통령 측이 특검팀의 '일정 유출'을 문제 삼아 9일 조사를 거부했고, 특검팀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발하는 가운데 양측 중 어느 쪽도 재협의를 먼저 제안하지 않은 것이다.

특검팀은 일단 주말까지는 박 대통령 측이 먼저 재협의 요구에 나설지 지켜보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측이 요구한 비공개 원칙을 수용하고, 조사 장소도 경내로 합의하는 등 대면조사 성사 차원에서 상당한 '양보'를 했지만 앞으로는 조사 성사 자체에 급급하기보다는 원칙에 따라 대통령 측과 협의에 나선다는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일단 주말까지 박 대통령 측에서 연락이 오지 않으면 더는 대면조사를 늦출 수 없다는 판단 아래 내주 초반 무렵 출석 통지를 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인터뷰하는 박근혜 대통령 [정규재TV 캡처]
인터뷰하는 박근혜 대통령 [정규재TV 캡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0일 국회에 나가 특검 수사 기간 연장에 일단 미온적 태도를 보인 가운데 1차 수사 시한인 2월 28일까지 2주가량만 남아 있어 특검팀은 이주에는 박 대통령 대면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한편 박 대통령 측은 "대면조사를 거부하려 한다는 관측은 맞지 않고, 일정이 조율되면 떳떳하게 응할 것"이라며 "특검과 다시 협의해 가까운 날에 열리리라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박 대통령 측이 대면조사 일정 유출, 단순 진행 상황이 아닌 수사 내용에 관한 언론 보도 등을 문제 삼으며 '신뢰 형성'을 전제 조건으로 삼는 듯한 태도를 보여 양측이 다시 접촉에 나서도 재합의까지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