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T 강국 맞나? 홈페이지 없는 한국 기업들

2009년 59.7%→2014년 61.3%로 답보… OECD 24위→28위
"실제 업무엔 IT 안 써…이메일 대신 전화·방문"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한국의 기업 홈페이지 보유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평균에 한참 미달하는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이라는 자부심이 무색한 통계다.

12일 OECD의 디지털경제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기준 한국의 기업 홈페이지 보유 비율은 61.3%에 그쳐 비교 대상 33개국 중 헝가리와 함께 공동 28위였으며 OECD 평균(76.2%)보다 현격히 낮았다. 이는 종업원이 10명 이상인 제조업과 비(非)금융 시장 서비스업 기업들을 조사한 것이다.

기준 시점보다 5년 전인 2009년 한국 기업의 홈페이지 구축 비율은 59.7%로 비교 대상 32개국 중 24위였고, 당시 OECD 평균은 69.3%였다.

OECD 평균이 급속히 오른 5년간 한국은 거의 제자리걸음이어서 순위는 더 떨어졌다.

2014년 기준 한국 기업의 홈페이지 구축 비율을 기업 규모별로 보면 종업원 수 10∼49명인 기업 58.0%, 종업원 수 50∼249명인 기업 77.7%, 종업원 수 250명 이상인 기업 87.7%였다. OECD 평균은 각각 72.6%, 87.7%, 93.6%였다.

초고속인터넷 보급률이나 통신서비스의 속도는 한국이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ICT를 비즈니스에 실제로 활용하는 정도를 보여 주는 기업의 홈페이지 보유 비율은 오히려 매우 낮은 편이라는 얘기다.

OECD 국가별 기업 홈페이지 보유 비율
OECD 국가별 기업 홈페이지 보유 비율빨강(OECD 평균), 검정(한국), 파랑(기타 비교대상 국가)
[OECD 자료=연합뉴스]

한 소프트웨어개발 중소기업 대표는 "우리나라에서는 비즈니스는 직접 방문이나 전화로 하는 것이며, 이메일로는 하지 않는다는 인식이 매우 강하다"며 "기업 입장에서는 홈페이지가 실제로 도움이 안 되는 경우가 많고, 만들었더라도 관리를 잘 하지 않아 이메일에 답장이 없거나 매우 늦는 경우가 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를 들어 은행은 중소 상공인이 금융거래를 위해 찾아가면 반드시 유선 전화번호를 물어보고 이 회사가 어디에 있는지, 또 실존하는 업체인지를 114 정보로 확인한다"며 "이런 사회적 환경에서는 홈페이지나 이메일이 그리 유용하지 않은 기업이 꽤 많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대형 포털에 중소기업 이름을 검색어로 입력하면 홈페이지가 아니라 주소와 전화번호와 지도를 보여 주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정보제공 관행도 한국의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