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년간 재임 벵거 감독, 시즌 종료 후 사퇴 가능성

아스널 선수 출신 이언 라이트, BBC와 인터뷰서 추측
아르센 벵거 아스널 감독[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르센 벵거 아스널 감독[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기대에 못 미치는 팀 성적으로 비판 받고있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아르센 벵거(68) 감독이 올 시즌을 끝으로 아스널 감독직에서 내려올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영국 매체 BBC는 10일(현지시간) 아스널에서 활약했던 '레전드' 이언 라이트(54)가 BBC라디오에 출연해 "벵거 감독이 '끝이 오고 있다'고 실제로 말했다"면서 "전에는 그렇게 말하는 것을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1996년 10월부터 20년 넘게 아스널에서 '장기 집권'하고 있는 벵거 감독은 1998년과 2002년, 2004년 팀을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그러나 이후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고, 우승 적기로 꼽혔던 지난 시즌을 2위로 마친 데 이어 올 시즌도 선두 첼시(승점 59)에 한참 뒤진 4위(승점 47)에 머물러있다.

특히 선두권 경쟁의 분수령으로 평가됐던 직전 라운드 첼시와 맞대결에서 1-3으로 완패하면서 추격 동력이 떨어진 상태다.

벵거 감독의 계약 기간은 올 시즌까지지만 아직 재계약은 이뤄지지 않았다.

라이트는 9일 저녁 벵거 감독과 함께 대화를 나눴다고 소개하면서 "벵거 감독은 피곤해 보였다. 이번 시즌이 끝나면 그가 그만둘 것 같았다"면서 "아스널 선수들이 그를 매우 실망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시즌이 끝나고 벵거 감독이 그만둘 경우,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면서 "아스널은 철저히 자신들을 돌아봐야 한다. 벵거 감독은 팀을 매우 믿었는데 잘못된 것이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일부 팬들은 벵거 감독의 사임을 요구하며 아스널의 홈구장에서 "더는 안된다. 물러가야 할 때다"는 표어를 들고 있고, 언론에서는 아스널이 후임 감독 후보군을 추리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1 0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