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공정무역" 압박…美日 '양자무역 틀' 구축 추진

2인자 펜스·아소가 이끄는 '경제회담' 대화채널 가동
아베 "양국, 아·태지역서 규칙에 기초한 자유·공정시장 구축"


2인자 펜스·아소가 이끄는 '경제회담' 대화채널 가동
아베 "양국, 아·태지역서 규칙에 기초한 자유·공정시장 구축"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현지시간) 정상회담에서 양자 무역체제 구축을 위한 대화 채널을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두 정상은 이날 백악관 회담에서 양자 무역 대화의 촉진을 위한 경제회담을 만들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좌초 위기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통상패권이 중국에 넘어갈 것을 우려한 아베 총리가 제안해 트럼프 대통령이 수락한 이 대화 채널은 미국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 일본의 아소 다로 부총리가 이끌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의 TPP 탈퇴로 이 다자무역기구가 좌초 위기에 몰리자 양국이 TPP 대신 양자 간 무역협상을 진행하겠다는 구상에 따른 경제회담이다.

휴양지 마라라고로 떠나는 트럼프(오른쪽 2번째)와 아베 부부
휴양지 마라라고로 떠나는 트럼프(오른쪽 2번째)와 아베 부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그 회담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데 매우 긍정적"이라며 "새 회담은 일본과 미국에 큰 기회가 될 것이며 물론 공정한 방식으로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TPP 탈퇴해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모두 알고 있다"며 "양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규칙에 기초한 자유롭고 공정한 시장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게 TPP의 목적이었으며 그 중요성은 바뀌지 않았다"며 "나 자신이 그것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아시아·태평양에서 극적인 성장을 목격하고 있으며 자유무역과 투자가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통상 협력방안과 관련, "미국과 일본은 양국 경제 모두에 혜택을 주는,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적인 무역관계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일 무역역조를 의식해 무역조건 개선 등 '공정 무역'에 방점을 찍고 통상압박을 강화하겠다는 것이어서, 향후 이 회담에서 엔화 약세 등 문제를 미국이 문제삼을 경우 향방은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1 0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