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산유국 '감산이행률 90%'에 상승…WTI 1.6%↑

송고시간2017-02-11 05:27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산유국들의 지난해 감산 합의가 순조롭게 이행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면서 국제유가가 10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86센트(1.6%) 오른 배럴당 53.86달러로 마감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14달러(2.05%) 오른 배럴당 56.77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하루 생산량을 180만 배럴 줄이기로 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합의는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합의를 지켜야 하는 OPEC 11개 회원국의 원유 공급량이 하루 평균 2천992만 배럴(bpd)로 떨어진 것으로 6개 외부 평가기관의 중간 점검에서 집계됐다.

서울의 한 주유소
서울의 한 주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가기관의 하나인 국제에너지기구(IEA)는 감산 목표치의 90% 정도가 달성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일부 산유국은 계획보다 더 많이 감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IEA는 밝혔다.

그러나 미국의 채굴장비 가동이 계속 증가하는 추세가 이날도 확인돼 상승 폭을 제어했다.

원유정보업체 베이커 휴는 지난 일주일 동안 미국 내에서 8개의 채굴장비가 새로 가동을 시작해 현재 591개가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5년 10월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새해 들어 가동을 시작한 채굴장비는 총 51개인데, 앞으로 3배 정도 늘어날 것으로 보는 전문가들도 있다.

금값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법인세 감세 예고 등으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줄면서 전날에 이어 다시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90센트(0.07%) 내린 온스당 1,235.90달러로 장을 마쳤다.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