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남동부 경찰 파업 폭력사태 악화…6일간 113명 피살

리우 시에선 공무원들 긴축 반대 시위…경찰-시위대 충돌로 부상자 속출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남동부 에스피리투 산투 주의 주도(州都)인 비토리아에서 경찰 파업을 틈타 벌어진 폭력사태가 6일째 계속되면서 막대한 인명 피해를 내고 있다.

브라질 언론은 지난 주말부터 이어진 폭력사태로 지금까지 113명이 살해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백 개 상가와 슈퍼마켓에서 약탈 행위가 잇따랐으며 여러 개 공공건물이 불에 탔다. 각급 학교에서 정상적인 수업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으며, 시내버스 운행도 차질을 빚으면서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주택가에서는 주민들이 자경단을 구성해 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등 치안 공백에 대응하고 있으나 폭력사태가 갈수록 확산하면서 불안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주민들은 경찰의 신속한 업무 복귀를 촉구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주민과 경찰 가족 간에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비토리아 시내를 순찰하는 군 장갑차
비토리아 시내를 순찰하는 군 장갑차[출처: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비토리아 시내에서 치안유지에 나선 군인들
비토리아 시내에서 치안유지에 나선 군인들[출처: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에스피리투 산투 경찰은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 3일부터 파업을 시작했고, 경찰 가족들이 시위를 벌이면서 폭력사태로 번졌다.

주 정부는 치안유지 권한을 군에 넘겼으며, 시내 곳곳에 배치된 군 병력은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범죄 용의자들을 일시 구금하는 등 치안유지에 주력하고 있다.

주 정부는 경찰 가족들과 협상을 시작했으나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다. 경찰 가족들은 임금 43% 인상과 파업 참가자들에 대한 처벌 면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역시 남동부 지역에 있는 리우데자네이루 시에서는 당국의 긴축 조치에 반발한 주 정부 공무원들이 전날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가 리우 주의회 건물 앞을 점거한 채 폐타이어 등에 불을 지르며 시위를 벌이자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해산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져 부상자가 속출했다.

일부 시위대는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화염병을 던지며 경찰에 맞섰으며, 이 때문에 주의회 건물 주변의 교통이 완전히 통제됐다.

리우 시에는 경찰 파업과 시위에 대비해 이미 군 병력이 배치된 상황이다.

리우 시에서 벌어진 시위
리우 시에서 벌어진 시위[출처: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시위 진압에 나선 리우 경찰
시위 진압에 나선 리우 경찰[출처: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경찰 파업과 공무원 시위는 지방정부의 재정난에서 비롯됐다. 경제 침체에 따른 세수 감소로 재원이 부족해진 지방 정부들은 경찰을 포함한 공무원 월급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고 있다.

전국 27개 주 정부 가운데 일부는 사실상 파산 상태를 맞았다.

지난해 6월 남동부 리우데자네이루 주 정부, 11월 남부 히우 그란지 두 술 주 정부, 12월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 주 정부가 재정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앞서 주 정부들은 재정난 완화를 위해 연방정부에 1천783억 헤알(약 65조 원)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주 정부의 재정적자는 2017년 872억 헤알, 2018년 921억 헤알, 2019년 965억 헤알에 이어 2020년에는 1천억 헤알을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23: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