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라크총리, 트럼프에 입국금지국 제외 요청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 총리실은 하이데르 알아바디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9일(현지시간) 밤 통화에서 이라크를 반이민 행정명령 대상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총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알아바디 총리의 요청에 트럼프 대통령은 가능한 한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양국의) 공조가 중요하다고 답했다"며 "미 국무부에 (해결방안을) 지시할 것이라고 했다"고 발표했다.

이라크는 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반이민 행정명령에 따라 이란, 시리아, 예멘 등과 함께 미국 입국이 최소 90일간 금지됐었다.

이라크 의회는 미 정부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상응하는 보복 조치를 요구했으나 이라크 정부는 이슬람국가(IS) 격퇴와 경제 재건을 위한 미국의 지원을 의식해 강경하게 대응하지 않았다.

알아바디 총리는 지난달 31일 "미국인 중에는 IS 추종자도 있지만 이라크는 미국인 모두를 테러리스트로 여기지는 않는다"면서도 "IS와 전투를 벌이는 상황에서 미국에 대한 대응 조치는 국익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총리실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알아바디 총리의 미국 방문을 요청했으며 양국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테러와의 전쟁을 잘 선도한다고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양국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뒤 처음으로 통화했다.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AFP=연합뉴스자료사진]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AFP=연합뉴스자료사진]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23: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