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폴크스바겐, '디젤이슈' 전담 임원 韓법인 사장 임명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사장 둘로 늘리고 한 명은 '법률' 전담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지난해 배출가스·소음 인증서류 조작으로 무더기 판매정지 처분을 받아 국내 영업에 큰 타격을 입은 폴크스바겐이 인증 업무를 강화하기 위해 최근까지 독일 본사에서 '디젤 게이트' 이슈를 전담했던 법무팀 소속 임원을 국내 그룹 총괄사장으로 임명했다.

이로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기존보다 한 명 더 늘어난 '2인 총괄사장 체제'로 재편됐다.

업계에서는 독일 본사에서 디젤 이슈를 전담했던 법무팀 임원이 한국법인의 그룹 총괄사장으로 신규 선임된 데 대해 올해 아우디·폴크스바겐이 재인증 및 신규 인증을 통해 판매 재개를 추진하는 것을 염두에 둔 인사로 해석하고 있다.

폴크스바겐, '디젤이슈' 전담 임원 韓법인 사장 임명 - 1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2월 1일부로 마커스 헬만을 그룹 총괄사장에 임명했다고 12일 밝혔다. 헬만 신임 총괄사장은 법률 관련 업무를 지휘하게 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헬만 총괄사장이 취임함에 따라 국내 법률 및 규제 관련 업무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의 요하네스 타머 그룹 총괄 사장은 전반적인 경영 정상화 업무, 신차 전략 개발 등 세일즈·마케팅 전반을 책임지게 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2인 총괄사장 체제를 통해 조직 체질 개선 및 현안 업무에 빠르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새롭게 취임한 헬만 총괄사장은 독일 폴크스바겐 그룹 본사 법무팀에서 전세계 폴크스바겐 브랜드의 해외 법인을 감독하는 업무를 해 왔다.

그는 미국, 유럽, 아시아의 폴크스바겐 브랜드 상거래 관련 자문역으로서, 2004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설립 당시에도 관련 업무에 참여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본사에서 해외 법인 관련 핵심 업무를 총괄해온 헬만 총괄 사장의 취임은 폴크스바겐 그룹 내에서 한국이 중요한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의미"라며 "앞으로 인증 업무가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