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거리 간판' 이승훈, 팀추월 경기 도중 넘어져 부상(종합)

이승훈 들것에 실려 나가…강릉아산병원으로 후송
넘어지는 이승훈
넘어지는 이승훈(강릉=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2018 평창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팀 추월에 출전한 한국팀의 이승훈이 경기 후반 코너를 돌다 넘어지고 있다. 2017.2.10
hkmpooh@yna.co.kr
이승훈 결국 후송
이승훈 결국 후송(강릉=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2018 평창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팀추월에 출전한 한국팀의 이승훈이 경기 후반 코너를 돌다 넘어진 뒤 응급의료팀에 의해 옮겨지고 있다. 2017.2.10
hkmpooh@yna.co.kr

(강릉=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경기 도중 넘어져 들것에 실려 나가는 사고를 당했다.

이승훈은 10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 한 바퀴 반을 남기고 넘어졌다.

미끄러져 보호패드에 충돌한 이승훈은 오른쪽 발목을 감쌌다.

의료진은 이승훈의 오른쪽 발목에 테이핑한 뒤 들것을 이용해 레인 밖으로 옮겼다.

상황은 경기 한 바퀴 반을 남기고 벌어졌다.

같은 팀 동료 주형준, 김민석의 뒤를 받히던 이승훈은 레이싱 위치를 바꾸기 위해 속도를 올렸다.

넘어지는 이승훈
넘어지는 이승훈(강릉=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2018 평창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팀 추월에 출전한 한국팀의 이승훈이 경기 후반 코너를 돌다 넘어지고 있다. 2017.2.10
hkmpooh@yna.co.kr

그러나 앞서 달리던 팀 동료 김민석과 호흡을 맞지 않으면서 스텝이 엉켰다.

김민석은 "충돌은 없었다. 레이싱 페이스가 매우 빨랐는데, (이)승훈이 형의 발이 풀리면서 넘어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넘어진 이승훈은 보호패드에 세게 충돌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이승훈의 몸 상태를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강릉아산병원으로 후송했다"라며 "오른쪽 정강이가 베어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승훈이 넘어지면서 남자 대표팀은 경기를 끝마치지 못했다.

이승훈은 올 시즌 매스스타트 세계랭킹 1위를 달리고 있고, 이번 대회 매스스타트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다.

결국 이승훈은 병원에서 상처 부위를 8바늘 꿰맸고, 매스스타트 출전도 포기했다.

이에 따라 2월 19일 개막하는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도 불참할 가능성도 있는 상태다.

우승은 네덜란드가 차지했고, 뉴질랜드와 노르웨이가 뒤를 이었다.

김보름(강원도청), 박지우(의정부여고), 노선영(강원도청)이 출전한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3분2초95의 기록으로 8개 팀 중 5위에 올랐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2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