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위스 12일 귀화 완화 국민투표…극우는 反이슬람 여론전

수혜 60%는 이탈리아 출신…"미래에는 무슬림이 혜택" 포스터 논란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스위스가 12일(현지시간) 이민 3세대의 귀화 요건을 완화하는 법안을 놓고 국민투표를 한다.

이 법안은 조부모 때 스위스로 이주한 가정에서 태어난 손자녀가 귀화를 신청하면 행정 절차를 단축해 시민권을 부여하는 게 핵심이다.

국민투표 전 여론 조사에서는 유권자 절반 이상이 법안에 찬성한다는 결과가 나왔지만 최근 부르카를 착용한 무슬림 여성을 그린 법안 반대 포스터가 나돌면서 인종, 종교 차별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스위스 연방 정부에 따르면 3세대 이민 가정으로 귀화를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외국인은 2만5천 명 정도다. 이들 중 60%는 이탈리아 출신이다.

AFP통신은 법안에 반대하는 극우 국민당(SVP)을 중심으로 반이슬람 여론몰이가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 뤽 아도르 국민당 의원은 "한 세대, 두 세대 안에 이민 3세가 되는 외국인들이 누구겠냐. 아랍의 봄 때 태어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출신들이다"라고 말했다.

법안 반대 포스터는 스위스 광고대행사가 제작했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 타임스는 지난해 말 이 회사의 대표인 알렉산더 세제르를 인터뷰하면서 유럽 신우파의 광고 전략가라고 묘사하기도 했다.

그는 오스트리아 극우 자유당의 선거 포스터 제작에도 관여하는 등 우파 정당들과 일하는데 새로운 포스터가 나오면 논란에 휩싸였다.

AFP통신은 최근 여론 조사에서 법안에 반대하는 비율이 10%가량 높아졌다며 스위스의 정체성과 관련된 이번 국민투표 결과가 찬성이 우세한 여론조사와 다르게 나타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7일(현지시간) 취리히 역앞에 설치된 이민3세대 귀화 완화 법안 반대 포스터. 노골적으로 이슬람을 비난하는 내용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취리히 역앞에 설치된 이민3세대 귀화 완화 법안 반대 포스터. 노골적으로 이슬람을 비난하는 내용 때문에 논란이 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