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 후원금 하루만에 2억7천만원…"無수저의 이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부유한 배경을 지니지 못한 사람을 뜻하는 세칭 '흙수저·무(無)수저'로 구성된 후원회를 출범한 지 하루 만에 2억7천만 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후원회 출범하는 이재명 시장
후원회 출범하는 이재명 시장(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이재명 성남시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신의 대선 캠프 사무실인 '이재명의 국민서비스센터'에서 열린 후원회 출범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2.9
hihong@yna.co.kr

이 시장 측 관계자는 10일 보도자료에서 "어제 출범한 이재명 후원회가 단 하루 만에 개미 후원자 1만여 명이 참여해 법정한도 24억 원의 10%가 넘는 2억7천만 원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 시장 후원회의 상임 후원회장은 성남시에서 청년 배당을 받은 사회복지사 박수인 씨가 맡았고 해고노동자와 농민, 장애인 등 서민층을 대표하는 이들이 공동후원회장단을 구성했다.

이 시장 측은 "이 후보를 지지하지만, 밖으로 드러내지 않는 이른바 '샤이 이재명'의 실체가 후원을 통해 현실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시장이 재벌체제 해체를 공언한 만큼 기업 후원 모금이 어려울 것이라 예상했지만 무수저, 흙수저의 열망이 이변을 불러왔다. 개미 후원자들의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9: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