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주한 대사 통해 사드 배치에 잇따라 경고 메시지

"한반도 안정에 위험한 결과 초래…북핵 해결 건설적 전략 찾아야"


"한반도 안정에 위험한 결과 초래…북핵 해결 건설적 전략 찾아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주한 대사를 통해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의 한국 배치 계획에 연이어 우려와 경고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는 10일(현지시간) 자국 외교관의 날을 맞아 대사관에서 연 축하연에서 "북한 위협을 구실로 내 건 동북아 지역의 비대칭적 군비 경쟁 가속화와 미국 사드의 한국 배치가 지역 안정과 안보에 아주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러시아는 한반도에서의 높은 대결 수위를 몹시 우려한다"면서 "양측(남북한)의 심각한 입장 차이는 문제 해결을 위한 포괄적 합의 진전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현 상황에서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한) 교착 상태를 타개하고 핵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새로운 건설적 전략을 찾기 위한 집단적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러시아는 한반도에서의 새로운 평화·안보 체제 구축에 관심이 있는 모든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티모닌 대사는 지난 7일 자국 타스 통신과 한 인터뷰에서도 사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 억제 목적을 넘어서는 미국 글로벌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의 한 부분으로 러시아 안보에도 위협이 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 러시아대사관에서 한 한국 언론과의 간담회에서도 "사드 배치가 이뤄지면 러시아는 일정한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다. 자국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일정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러시아의 잇단 경고는 중국이 사드 배치 추진에 반발해 한국 측에 각종 경제 보복 조치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러시아와 중국은 그동안 미국 글로벌 MD 시스템의 일환인 사드의 한국 배치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지역 전체의 전략적 균형을 훼손한다며 강한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8: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