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黃권한대행 "국정교과서 채택 방해하면 엄정대처"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이슬기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국정 역사교과서의 일선 학교 채택 문제를 둘러싼 사회적 논란과 관련, "학생과 학부모들이 자율적으로 판단하게 하는 것이 옳다"면서도 "불법적인 부분이 생기면 정부가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여러분들이 집단적 위력으로 채택을 방해하고 사이버 공격을 가해서 억압하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체제에 맞지 않고 우리가 추구하는 바른 학생 교육에도 맞지 않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의견 수렴 과정에서 교육부가 국·검정 혼용으로 하자고 진행하고 있고. 이것은 학교와 학생, 학부모에게 선택권을 드리는 것"이라며 "다양성을 확충하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전교조는 교사들의 모임인데, 교사로서의 책임이 있다"면서 "합법적 활동을 해야 하는데 전교조가 그렇게 하지 못한 부분이 있어서 법에 어긋나는 부분을 제재하고 있다. 법을 어기면서 인정하라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황 권한대행은 새누리당 전희경 의원이 "촛불을 비판하면 민주주의에 대한 극악무도한 도전이라면서 태극기 민심은 일당받고 동원됐다고 하는 게 합당하느냐"라고 묻자 "사회적 책임이 있는 분들의 판단은 객관적인 자료 증거에 입각한 합리적 판단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黃권한대행 "국정교과서 채택 방해하면 엄정대처"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