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발레리나 김주원 "온 국민이 심폐소생술 배웠으면…"

연합뉴스-심폐소생협회 주관 '심쿵애(愛) 릴레이' 캠페인 두번째 주자
"심폐소생술 직접 해보니 자신감 생겨"…다음 주자로 배우 임수정 지목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지난해 11월부터 한남동 블루 스퀘어에서 공연 중인 뮤지컬 '팬텀'에서 '벨라도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세계적인 발레리나 김주원씨가 심폐소생술 전도사로 나섰다.

13년 전 공연장에서 호흡곤란으로 쓰러진 적이 있다는 김씨는 지난 10일 공연 시작 3시간을 앞둔 바쁜 와중에도 연합뉴스와 대한심폐소생협회가 공동 주관한 '심쿵애(愛)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 직접 심폐소생술을 시연했다. 2016년 10월 음악인 남궁연씨에 이어 두 번째 주자다.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로 15년간 정상의 자리를 지켜 온 김씨는 지난 2006년 '무용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를 수상했으며, 현재 성신여대 무용예술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제가 과연 심폐소생술을 제대로 배울 수 있을까요"라며 수줍은 미소를 보인 김씨는 교육이 시작되자 의료진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열정적으로 캠페인에 참여했다.

심폐소생술하는 김주원씨
심폐소생술하는 김주원씨(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발레리나 김주원씨가 연합뉴스와 대한심폐소생협회가 MOU를 맺어 추진 중인 '심폐소생술 알리기' 캠페인에 참여해 마네킹 심폐소생술 실습을 하고 있다.

가녀린 팔로 마네킹의 가슴 압박을 약 1분 동안 시행한 그녀는 가쁜 숨을 내쉬며 "의학 드라마와 영화에서만 보던 심폐소생술을 실제로 해보니 이렇게 힘든 줄 몰랐네요"라고 한 뒤 매트 위에 털썩 누웠다.

심폐소생협회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서울성모병원 주은아 간호사의 지도를 받기 전 김씨가 획득한 마네킹 실습 점수는 0점.

첫 주자인 남궁연씨가 88점을 받았다는 얘기를 들은 김씨는 "손 위치가 잘못된 건가요 아니면 압박하는 힘이 부족한 걸까요"라고 의지를 불태우며 재차 마네킹 실습에 도전했다.

"심폐소생술은 이렇게"
"심폐소생술은 이렇게"(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주은아 심폐소생협회 강사가 발레리나 김주원씨에게 심폐소생술 요령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두번째 실습에서 얻은 점수는 21점. 김씨는 "제가 왼손잡이라서 그런 것 같은데 손 위치를 바꿔서 다시 해볼게요"라며 열의를 보였다.

김씨는 가쁜 숨을 내쉬며 마네킹의 가슴 부위를 수차례 누른 끝에 70점의 최종 점수를 얻어내며 거뜬히 이수증을 손에 쥐었다.

김씨는 "러시아에서 발레를 배울 때 선생님 한 분이 심장마비로 돌아가신 적이 있어요"라며 "이제 '4분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심폐소생술을 배운 만큼 앞으로 공연장에서 갑작스러운 심정지 사태가 발생했을 때 당황하지 않고 환자를 살리는 데 직접 참여해야 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대한심폐소생협회에 따르면 심정지 발생 후 1분이 지날 때마다 뇌 기능이 10%씩 손실된다. 10분이 지나면 뇌사 직전에 이르지만 4분 이내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환자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김씨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든 국민이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직접 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씨는 다음 '심쿵애(愛) 릴레이' 캠페인 주자로 영화배우 임수정씨를 추천했다.

심폐소생술 및 A교육 이수증
심폐소생술 및 A교육 이수증(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연합뉴스와 대한심폐소생협회가 MOU를 맺어 추진 중인 '심폐소생술 알리기' 캠페인의 두 번째 인사로 참여한 발레리나 김주원씨가 주은아 심폐소생협회 강사로부터 교육 이수증을 받았다.

노태호 심폐소생협회 홍보위원장은 "아직 우리나라는 외국보다 심폐소생술 교육이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심쿵애(愛) 릴레이' 캠페인을 통해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꾸준히 알리겠다"고 밝혔다.

심폐소생술은 먼저 환자의 의식상태를 확인하고 그 즉시 119에 신고를 한 후 구조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가슴 압박 30회, 인공호흡 2회를 반복하면 된다.

이 때 가슴 정중앙을 1분당 100∼120회의 속도로 성인의 경우 5㎝ 깊이로, 어린이는 4∼5㎝ 깊이로 눌러줘야 한다.

노태호 위원장은 "심폐소생술은 다른 사람뿐 아니라 본인과 가족을 위해서도 반드시 배워야 하는 중요한 응급의료법"이라며 "협회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행법을 습득하고 자주 가는 장소에 자동제세동기(AED) 위치를 미리 파악해두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