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1인 가구 25년새 4배 증가…주택보급률 정체"

송고시간2017-02-11 07:05

대전세종연구원 보고서 "신도심 아파트 vs 구도심 다가구…주거환경 '양극화'"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대전지역에 1인 가구가 급증하면서 주택보급률이 정체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11일 대전세종연구원 지남석·임병호 연구위원이 발표한 '대전시 주거여건 변화에 따른 주택지표 예측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대전 일반 가구 수는 1990년 26만2천193가구에서 2015년 58만2천504가구로 122% 증가했다.

2015년 기준 대전 인구는 153만8천394명으로 1990년(104만9천578명)에 비해 46.6% 느는데 그쳤다.

가구 증가율이 인구 증가율의 3배나 되는데, 이는 지역에 거주하는 1인 가구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대전의 가구당 가구원 수는 1990년 4.0명에서 2015년 2.6명으로 감소했다.

가구 구성 변화를 보면 2015년 기준 1인 가구가 29.1%로 1990년(7.8%)에 비해 4배 가까이 급증했으며, 2인 가구는 24.1%로 1990년(12.0%)의 두배에 달했다.

지역 2인 이하 소형 가구 비중은 2015년 기준 53.2%로 급증해 전체 가구의 절반을 넘었다.

지역에 공급된 주택 수는 2005년 464만5천가구에서 2015년 595만2천 가구로 28.1% 늘었다.

이에 따라 지역 주택 보급률도 2000년대 이후 계속 증가했으며, 특히 2010년 도안신도시 아파트에 대규모 입주가 시작되면서 처음으로 주택보급률이 100%를 넘어섰다.

하지만 지역 주택보급률은 2011년 102.6%로 정점을 찍은 뒤 점차 정체·감소하는 추세이다.

대전시의 지속적인 주택공급 정책에도 불구하고 보급률이 개선되지 않는 것은 1·2인 소형가구가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보고서 분석 결과 최근 5년간 시내 가구 수가 6.8%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 주택 수 증가율은 6.4%로 이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공급이 신도심에만 치우치면서 주거환경의 양극화가 심화될 가능성도 제기됐다.

1990년대 대전 둔산 신시가지 개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1990년대 대전 둔산 신시가지 개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기준 구별 주택 유형을 보면 유성구와 서구 등 신도심의 경우 아파트가 각각 65.6%, 56.9%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구도심인 동·중구는 단독·연립·다가구주택 비율이 각각 54.9%, 51.4%로 아파트보다 많았다.

특히 지난해 공동주택 공급계획을 보면 전체 물량(7천930가구)의 78%(6천193가구)가 서·유성구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동주택 유형 중에서도 유성구와 서구는 아파트가 각각 82.4%, 71.2%로 대부분인 반면, 동구와 중구는 연립·다가구·도시형주택 비율이 각각 57.8%, 50.8%로 아파트보다 많았다.

지남석 연구위원은 "1·2인 가구 증가, 고령화, 사회구성원 변화 등에 대응해 다양한 유형의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며 "앞으로 구별로 주택 유형과 주거환경 차이가 심화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