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DJ·盧정부 고위직, 민주 집권해도 공직 안맡겠다 선언해야"

추미애 대표 주관 토론회서 박명림 교수 주장…"통합국가 위한 희생"
박명림 연세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명림 연세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과거 김대중(DJ) 정부와 노무현 정부에서 고위 선출직이나 임명직을 지낸 인사들은 대선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집권해도 공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해야 한다는 주장이 10일 나왔다.

특히 이날 토론회는 DJ가 정계에 발탁한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주관 행사여서 이런 주장이 더욱 눈길을 끌었다.

박명림 연세대 교수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7 대선과 민주당의 진로' 토론회 발제문에서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의 고위 선출직이나 임명직은 대선 과정에서 집권 시 민주당 정부에의 불참을 일단 선언해야 한다"면서 "이는 통합정부, 통합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희생"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번 대선은 개혁정부-민주정부에서 연립정부-연합정부를 거쳐 사실상 통합정부-통합국가로 나아가는 전환점이자 시금석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타협, 연합, 연립은 수동혁명을 넘고 능동혁명을 이루기 위한 필수 요체"라면서 "보수세력이 이토록 막강한 사회에서 김대중-노무현 10년 이후의 이명박-박근혜 9년을 보고도 이를 깨닫지 못한다면 장기적 개혁은 성공은커녕 선진 민주복지 국가의 안정적 진입은 불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교수는 '87 개헌' 이래 높은 정당 일관성을 갖는 후보가 당선된 경향성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는 "1987년 이후의 선거가 보여주는 한 가지 확실한 공통의 후보 변수가 존재한다. 탈당과 변절, 이합집산의 경력이 적은, 높은 정당 일관성과 정당 충성도를 보여주는 후보가 당선됐다는 점"이라면서 "박태준, 이종찬, 이인제, 손학규, 정동영의 실패와 귀결이 주는 행태적, 정치적 의미는 다대하다"고 분석했다.

토론회에는 안희정 충남지사를 돕는 박수현 전 의원과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 오세제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선임연구원, 진희관 인제대 교수, 안진걸 참여연대 사무처장(참여연대) 등이 참석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8: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