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완견, 주인 성격 닮아간다…"사람의 불안·초조 감지"

'닮은꼴' 개와 사람
'닮은꼴' 개와 사람[애견사료업체 시저 광고]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애완견을 보면 왠지 키우는 사람과 성격이나 분위기가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개와 주인이 닮아간다는 통념을 과학적으로 증명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12일 BBC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연구진은 100마리 이상의 개와 주인을 대상으로 심박동수와 위협에 대한 반응,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수치 등을 비교했다.

사람을 대상으로는 신경증성, 외향성, 개방성, 우호성, 성실성 등 다섯 가지 성격 지표를 측정하고, 주인의 설문조사로 개의 성격 역시 측정했다.

그 결과 개와 주인이 서로의 성격에 영향을 주고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영향을 더 주는 쪽은 사람이어서 개가 사람의 초조, 불안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인지해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반대로 편안하고 친근한 성격의 개가 주인의 스트레스를 줄여주기도 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리스 쇼베를 비엔나대 교수는 "애완견과 주인은 사회적인 '한 쌍'"이라며 "스트레스를 대처하는 데에 서로서로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쇼베를 교수는 "개가 주인의 감정 상태에 민감하다"며 "사람의 감정 정보를 얻어 거기에 자신들의 행동을 맞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수록됐다.

'닮은꼴' 개와 사람
'닮은꼴' 개와 사람[애견사료업체 시저 광고]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2 11: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