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낡은 서·북구 산업단지 확 바뀐다…대구시 500억 들여 재생

송고시간2017-02-12 09:00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시는 낡은 서·북구 산업단지와 주변 환경을 새로 단장하는 도시재생사업을 벌인다고 12일 밝혔다.

2021년까지 500억원을 들여 서대구·염색·제3산업단지 3곳과 주변 9.3㎢에 서대구 KTX역 개발과 연계한 미래비즈니스발전소,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안경테 표면처리센터 등을 건립한다.

주민·근로자 건강 증진을 위한 행복나눔발전소, 청년층을 위한 행복주택(40가구) 등도 마련한다.

시는 도시재생 효과를 높이기 위해 물 없는 컬러 산업 육성, 복합환승센터 건립 등도 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낡은 도심이 경제·교통·문화 허브로 되살아날 수 있도록 다하겠다"고 밝혔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