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랜드 어쩌나…日 카지노 규제 푸는데 '냉각기' 족쇄

'폐특법'도 2025년 만료…"폐광지 지속가능 방안 하루속히 만들어 내야"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폐광지 회생을 위해 설립한 강원랜드에 삼각파도가 몰려온다.

카지노 출입제한 대폭 강화, 일본 카지노 해금, 폐광지역 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폐특법) 시효 종료다.

강원랜드 카지노
강원랜드 카지노

강원랜드는 최대 3개월간 카지노 출입을 금지하는 냉각기 제도를 4월부터 시행한다.

강원 정선지역 주민단체 고한·사북·남면·신동읍 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공추위)는 최근 성명에서 "출입일수 제한이라는 '숫자놀음'이 과연 도박중독 등 사회적 부작용을 줄이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공추위는 폐특법 제정 운동을 주도한 단체다.

일본 카지노는 코앞에 닥친 위협이다.

카지노 해금법안 통과로 일본은 2020년 도쿄올림픽 개최 전까지 카지노 복합리조트를 조성할 예정이다.

채 6년도 남지 않은 시점이다.

도쿄와 오사카가 유력 후보지로 거론된다.

오사카부 의회와 오카야마현 의회가 이달 초 강원랜드를 벤치마킹하는 등 카지노를 향한 일본 발걸음이 빨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도시는 국내에서 비행기로 1∼2시간 거리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 승용차로 3시간을 달려야 하는 강원랜드와는 편의성에서 비교가 안 된다.

2015년 말부터 2016년 말부터 최근 1년간 강원랜드 카지노 이용자 중 서울·경기 수도권 비중은 절반을 약간 웃돈다.

수도권과 비교하면 일본과 훨씬 가까운 부산, 대구, 울산, 광주 등 4개 지역 비중만 14%가 넘는다.

경상도를 포함하면 31%에 달한다.

수요 유출이 불 보듯 하다.

강원랜드 내부 일각에서 "일반고객보다는 회원고객 유출이 더 클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마카오 복합 리조트호텔
마카오 복합 리조트호텔

서비스·관광·쇼핑으로 중무장한 동남아 카지노에 이어 접근성까지 갖춘 일본 카지노 협공 속에서 강원랜드가 회원고객을 과연 지켜낼 수 있을까 하는 우려다.

회원고객은 강원랜드 카지노 이용자 비중이 채 1%도 안 되지만, 매출 비중은 30%에 달하는 '큰손'이다.

큰손이 강원랜드 매출에 미치는 영향은 절대적이다.

강원랜드 총매출에서 카지노 비중은 95%에 이른다.

국내 유일 내국인 출입 가능 카지노 운영주체 강원랜드 설립근거는 폐특법이다.

1995년 말 10년 한시법으로 제정됐다.

그동안 시효가 10년씩 두 차례 연장됐다.

세 번째 시효 만료는 2025년이다.

강원랜드가 2025년 이후에는 내국인 출입 가능 카지노를 운영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강원발전연구원 이원학 연구위원은 "과거에는 법 제정 목적 폐광지 경제 회생이 안 됐다는 명분으로 시효를 연장했지만, 미래에 다시 한 번 연장 가능성은 현재로써 희박하다는 것이 중론"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강원랜드는 싱가포르 현지 사무소 설치 추진, 베트남 방문 등 국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원기준 광산지역사회연구소장은 13일 "동남아 관광객 유치로 수익구조를 개선하겠다는 경영전략이 과연 현실적이고 효과적인지 묻고 싶다"라며 "강원랜드 경영진이 고민해야 할 일은 과도한 이익이 아니라, 적정한 이익으로 폐특법 제정 목적인 폐광지 지속가능 방안을 하루속히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0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