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도시철도서 승객 유실 물품 95% 주인에게로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지난해 대구 도시철도에서 승객이 잃어버리거나 떨어뜨린 물품 95%가 주인에게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유실물센터
지하철 유실물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11일 대구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2016년 도시철도 1·2·3호선에서 시민이 유실한 물품은 1만6천512개(현금 건수 포함)이고 이 가운데 95%인 1만5천843개는 주인에게 돌려줬다.

찾아간 유실물은 휴대전화, 카메라 등 전자제품이 2천181개(15%)로 가장 많다.

현금 1천565건(10%, 9천616만4천원), 가방 719점(5%) 등이다.

주인을 찾지 못한 물품 669개는 경찰서로 인계했다. 6개월 후에도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국고로 환수한다.

도시철도 1호선 반월당역 유실물 센터와 3호선 신남역 유실물 분소에서 잃어버린 물품을 찾을 수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 홈페이지(http://www.dtro.or.kr)에서도 유실물 사진과 습득 장소, 습득 날짜를 검색할 수 있다.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물건을 분실했을 때 승차 역, 승차시간, 객실 차량 번호 등을 유실물 센터나 가까운 역에 알리면 빨리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1 0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