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 미국서 '짝퉁 톤플러스' 배상금 1천900억원 받는다

송고시간2017-02-10 16:49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전자[066570]가 미국에서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모조품을 제조한 사업자들로부터 2천억원에 육박하는 배상금을 받게 됐다.

10일 LG전자에 따르면 미국 연방법원은 최근 톤플러스 모조품을 제조하고 판매한 피고인 17명에게 LG전자 미국법인에 1억6천800만달러(약 1천930억원)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지난 2010년 출시된 톤플러스는 목에 거는 형태의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미국과 중국을 비롯한 국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톤플러스의 인기를 등에 업고 모조품들이 기승을 부리자 LG전자는 중국 공안과 협력해 단속을 벌이는 한편 미국에서는 톤플러스 모조품을 만드는 업체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법원은 지난해 6월 모조 제품에 대한 판매금지 명령을 내렸다.

LG전자는 "충성도 높은 소비자와 신뢰도 있는 유통업체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앞으로도 모조품을 제조하고 유통하는 사업자에는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 블루투스 헤드셋 4종·무선마우스 1종 공개
LG전자, 블루투스 헤드셋 4종·무선마우스 1종 공개

(서울=연합뉴스) LG전자가 내달 2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6'에서 외장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한 톤플러스 액티브 등 블루투스 헤드셋 4종과 무선마우스 1종을 선보인다고 29일 전했다. 사진은 톤플러스 액티브(HBS-A100). 2016.8.29 [LG전자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