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협조·도움줬다"는 김종에 GKL "강요는 아니지만 부담" 반박(종합)

송고시간2017-02-10 17:45

김종 "영재센터 협조 요청한 것"…GKL "직속상관이라 부담"

"장애인팀 창단 합의에 도움"…"장애인팀 예산, 더블루K에 넘기라 해"

증인출석하는 이기우 GKL 대표
증인출석하는 이기우 GKL 대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이기우 GKL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 조카 장시호씨,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1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문체부 산하 기관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 대표 이기우씨가 법정에서 최순실·장시호씨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지원한 경위와 지원의 성격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GKL이 영재센터에 지원한 2억원이 강요나 압박에 의한 것이었는지를 두고 양측간에 신경전이 오갔다. 김 전 차관 측은 강요가 아닌 '협조 요청'이라고 주장했고, 이 대표는 "차관 얘기라 부담을 느꼈다"고 주고받았다.

김 전 차관의 변호인은 10일 재판 증인으로 나온 이 대표에게 "김 전 차관이 반드시 2억원을 지원하라는 건 아니지 않았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 대표는 "'반드시'라는 이야기는 안 했지만, 그 말은 실질적인 지원을 염두에 두고(한 말)…"라고 말했다.

변호인이 "김 전 차관은 협조 요청을 한 거지 강요는 아니라고 한다"고 다시 묻자 이 대표는 "강요, 협박은 아니지만 직속상관 이니까 보통 사람이 부탁하는 것과는 달리 굉장히 부담감을 가졌다"고 응수했다.

다만 이 대표는 "영재센터 지원이 GKL의 설립 목적과는 부합한다"는 취지로 답했다.

변호인은 GKL이 장애인펜싱팀을 창단하고 최순실씨 소유로 알려진 스포츠컨설팅업체 더블루K와 에이전트 계약을 맺은 과정에서도 오히려 김 전 차관이 GKL 측에 도움을 준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

변호인은 "GKL이 더블루K와의 용역계약 협상에서 난감해 할 때 김 전 차관이 장애인펜싱팀을 창단하라고 (양측을) 합의해 준 것 아니냐. 김 전 차관이 도와준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장애인 펜싱팀 창단과 관련해 김 전 차관이 뭘 강요했느냐"고 따졌다.

이 대표는 "김 전 차관이 그 후에도 장애인팀 예산을 전부 더블루K에 넘겨주라고 무리하게 얘기했다"며 "일부 도움을 주기도 했지만 창단 과정 전체적으로 보면 무리했다"고 답했다.

김 종 전 차관 법정으로
김 종 전 차관 법정으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최순실, 조카 장시호 씨, 김 종 전 차관의 속행공판에 이기우 GKL 대표, 이덕주 GKL 사회공헌재단 이사장, 허승욱 전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회장을 불러 증언을 듣는다. 2017.2.10
seephoto@yna.co.kr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