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교안, '출마하냐' 질문 세례에도 "국정안정" 요지부동

黃 "다른 생각은 없다…'대통령 코스프레' 표현 유감"
"군대, 안 간 게 아니라 아파서 못 가"…野 의원과 '눈싸움'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박수윤 서혜림 이슬기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자신의 대선 출마 여부를 놓고 여야 의원들로부터 무수한 질문 세례를 받았다.

의원들이 표현을 이리저리 바꿔 출마 여부를 물었지만, 황 권한대행의 답변은 요지부동 한결같았다. "국정 안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직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총리는 대통령에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고,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은 "언젠가 때가 되면 말씀하시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황 권한대행은 "지금 제게 주어진 직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거나 "국정 안정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는 답변만 반복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출마할 거냐"고 묻자 황 권한대행은 "국내외 어려움 극복에…"라고 했다. 안 의원이 말을 끊고 같은 질문을 던졌지만, 황 권한대행은 "전념하겠다"는 말로 답변을 마쳤다. 양측은 수초 간 눈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황 권한대행은 또 "맡은 일이 엄중하다. 이 부분에 관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다른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야당에서 '대통령 코스프레'라는 비판을 가하는 데 대해서도 "'대통령 코스프레'니 이런 말씀은 정말 유감스럽다"며 "공무원들과 함께 국정을 바르게 이끌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데, 국회에서도 좀 힘을 주고 협조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야당 의원들은 황 권한대행의 행보를 문제 삼으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여권 대선 주자로 거론되며 지지율이 상승세인 황 권한대행을 미리 견제하려는 포석으로 해석됐다.

황 권한대행은 '최순실 게이트' 특검의 수사 기간을 연장하기에 앞서 현재 수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황영철 의원은 "특검이 최선을 다하지 않고 있다는 말씀은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특유의 중저음과 차분한 답변 태도를 유지했지만, 자신에 대한 공격성 질문에는 "그건 적절치 않다"거나 "이미 말씀드리지 않았느냐"고 반박하며 목소리 톤을 높이기도 했다.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이 "이명박 정권은 '병역면제 정권'이라는 얘기도 나왔다"고 하자, 황 권한대행은 "제 얘길 하시려고 한다면 바로 말씀하시라"고 받았다.

'만성 두드러기'로 병역을 면제받은 황 권한대행은 "제가 안 간 게 아니라 아파서 못 갔다. 아파서 못 간 게 죄라면 정말 안타까운 말씀"이라고 했다.

황교안, '출마하냐' 질문 세례에도 "국정안정" 요지부동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