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민석 "최순실 獨 페이퍼컴퍼니 수백개…1천억원 손실 조작"

송고시간2017-02-10 16:36


안민석 "최순실 獨 페이퍼컴퍼니 수백개…1천억원 손실 조작"

최순실 독일 페이퍼 컴퍼니
최순실 독일 페이퍼 컴퍼니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비(非)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상대로 최순실의 독일 페이퍼 컴퍼니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10일 "최순실이 해외로 자금을 빼돌린 의혹 중심에는 L사가 있다"면서 "독일과 필리핀, 아일랜드에 법인을 설립하고 1천억 원대의 어마어마한 손실을 본 것으로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같이 주장하면서 "이는 전형적인 해외 불법유출 방법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최순실과 그 관련자가 수백 개의 페이퍼컴퍼니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최순실 뒤에는 특정 종교단체, 특정 학맥, 한독경제회라는 조직적 배경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순실이 왜 독일까지 가서 삼성으로부터 상납을 받은 것은 상납받은 돈을 독일에서 부동산 투자하기 위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최순실 씨의 동생인 최순천 씨의 가족이 운영하는 S회사를 독일 소재 페이퍼컴퍼니가 2천억 원에 매입한 게 확인됐다"면서 "이 자금 뿌리가 박정희 비자금으로 의심한다는 전문가도 있다"고 주장했다.

안민석 "최순실 獨 페이퍼컴퍼니 수백개…1천억원 손실 조작"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