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경필, 주한 獨대사와 만나 '대연정' 불지피기

송고시간2017-02-10 16:28

"대연정이 대선서 가장 큰 이슈될 것"…獨대사 "대연정 장점 많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10일 대표적인 '연정' 성공 국가인 독일과의 인연을 고리로 '대연정' 띄우기에 나섰다.

좀처럼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상황에서 당내 대권 경쟁자인 유승민 의원의 '보수후보 단일화'론에 맞서 연정 카드로 반격을 꾀하는 모양새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여의도에 있는 도 서울사무소에서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와 만나 자연스럽게 독일의 대연정을 화두로 꺼냈다.

지난해 11월 베를린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지그마어 가브리엘 현 외교부 장관과 만난 사실을 언급하면서 "독일의 대연정이야말로 독일 사회를 안정적으로 이끄는 원동력"이라며 "연정이 있었기 때문에 복지, 성장, 통일까지 이룰 수 있었던 정치적 안정이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남 지사는 "조만간 대연정을 할 거냐, 안 할 거냐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가장 큰 이슈가 될 것"이라며 "독일에서 영감을 받은 대연정이야말로 대한민국의 정치적 불확실성을 없애고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가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정치적 혁신과제"라고 강조했다.

아우어 대사는 남 지사에게 가브리엘 장관의 서신을 전달한 뒤 "대연정은 여러 장점이 있다"면서 "대연정을 하게 되면 극단적으로 지지층이 한쪽으로 몰리는 게 없어지고, 대통령에 따라 외교와 경제 정책이 많이 바뀌는 현상이 없어짐으로써 정책 지속성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이에 남 지사는 "대한민국은 요즘 권력집중에서 생긴 정치 스캔들로 국가리더십 공백인데 독일식 대연정은 이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정치제도"라면서 "30년을 지속할 수 있는 통일·외교·안보정책은 대연정 하에서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경기도에서 연정 실험에 나선 남 지사는 도지사로서 여러 차례 독일을 방문해 독일식 모델을 공부해왔다.

마침 이날은 당의 대주주 격인 김무성 의원과 가까운 김성태 사무총장이 원내대책회의에서 진영을 구분하지 말고 "연정론에 대해 진지하게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며 남 지사의 연정론에 힘을 실어줘 더욱 주목된다.

남 지사는 이어 소상공인들과 만나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이하 전기안전법)과 관련, '전기안전법 폐지 모임'을 이끄는 소상공인들과 만나 의견을 수렴하는 등 민생 행보도 벌였다.

남 지사는 전기안전법에 대해 "낡은 규제이고 경제민주화의 역행"이라며 아들들이 관련 업계에 종사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당론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로 해다"고 약속했다.

남경필, 주한 獨대사와 만나 '대연정' 불지피기 - 1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