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딥마인드 "AI, 질 것 같으면 이기려고 매우 공격적 되기도"

송고시간2017-02-10 16:03

얻을 것 있을 때는 협력

사진 딥마인드
사진 딥마인드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인공지능(AI)이 사람들처럼 환경에 따라 행동 방식을 바꿔 서로 협력하거나 싸우기도 한다는 딥마인드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와이어드에 따르면 구글의 AI 자회사 딥마인드의 컴퓨터 과학자들은 AI가 사회적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연구했다.

과학자들은 AI가 상대방에 질 것 같으면 "매우 공격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을 발견했다. 하지만 AI는 얻을 것이 있으면 협력한다는 것도 확인했다.

첫번째 과일 수확 게임에서 두 AI 플레이어는 사과를 가져오면 상을 받는다. 경쟁자는 상대 플레이어에게 레이저 빔을 쏠 수 있다. 빔을 2차례 맞으면 일정 기간 게임에서 배제된다. AI 플레이어는 상대방을 게임에서 배제해 사과를 더 많이 차지할 수 있다.

연구자들은 사과가 적어 보상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클 때 AI가 학습을 통해 매우 공격적으로 된다는 것을 알아냈다. 사과가 많을 때는 공격성이 덜했다.

두번째 늑대떼 게임에서 AI 플레이어들은 제3의 캐릭터를 쫓는 늑대가 된다. 사냥감을 잡았을 때 두 늑대 모두 가까이에 있다면 둘 다 상을 받는다. 늑대 두 마리가 힘을 합치면 먹이를 다른 동물로부터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사과 수확 게임에서처럼 AI는 환경에서 배웠다. 늑대떼 게임에서 AI들은 협력했다. 이는 AI가 모두에게 최선의 결과를 만들기 위해 협력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와이어드는 전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조엘 레이보는 "(AI에) 환경과 학습의 산물로 인간의 행동 같은 일부 요소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딥마인드는 경제나 교통같이 행위자가 많은 복잡한 시스템을 이해하고 행위를 통제하는데 이번 연구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kimy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