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요피해' GKL "더블루K와 에이전트 계약에 내부반발 있어"

이기우 GKL 대표, 김종 전 차관 재판에 증인 출석
"김종 차관이 에이전트 계약 정리하라 해…듣던 중 반가운 소리"
법정으로 향하는 이기우 GKL 대표
법정으로 향하는 이기우 GKL 대표(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이기우 GKL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 조카 장시호씨,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1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현혜란 기자 = 장애인 펜싱팀을 창당한 뒤 최순실(61)씨 소유로 알려진 스포츠컨설팅업체 더블루K와 선수 에이전트 계약을 맺었던 그랜드코리아레저(GKL) 대표가 당시 에이전트 계약건으로 마음고생을 했다고 법정에서 털어놨다.

이기우 GKL 대표는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더블루K와의 에이전트 계약 과정을 설명했다.

이 대표는 "회사에 이미 창단한 지 4년된 모굴스키팀이 있었는데 에이전트 없이 회사에서 직접 운영하는데도 큰 문제가 없었다"며 "장애인 펜싱팀을 창단하면서 에이전트를 동원하니까 담당 부서나 직원들에서 반론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같은 고민을 김 전 차관에게 털어놓자 "에이전트 활성화는 프로뿐 아니라 실업팀에서도 활성화하는 게 정부의 방침"이라고 말했다고 이 대표는 전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차관의 말을 듣고 문체부에 관련 공문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5월 11일 GKL과 더블루K, GKL장애인 펜싱팀 간에 에이전트 계약이 성사됐다.

하지만 2개월 뒤인 7월 19일 서울 시내 호텔에서 만난 김 전 차관이 "에이전트 계약을 정리하는게 좋지 않겠냐"고 말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저는 에이전트가 개입할 때부터 내부에서 반발도 있었고, 장애인 펜싱팀 선수가 3명뿐이라 에이전트가 개입해서 할 일인가 싶었다"며 "그런데 김종 차관이 에이전트 계약을 해지하는 게 어떻겠냐고 해서 저로서는 굉장히 듣던 중 정말 반가운 소리라 두말 없이 알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대목과 관련해 검찰 조사에서 "김 전 차관이 '위'에도 다 얘기가 돼 있다는 뉘앙스를 풍겼다"고 진술했다.

그는 검찰이 "이 '위'가 누구냐"고 묻자 "문체부 내부는 아닐거고, 그보다 이상의 기관이 아닌가 그 정도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법정향하는 김 종
법정향하는 김 종(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이날 최순실, 조카 장시호 씨, 김 종 전 차관의 속행공판에 이기우 GKL 대표, 이덕주 GKL 사회공헌재단 이사장, 허승욱 전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회장을 불러 증언을 듣는다. 2017.2.10
seephoto@yna.co.kr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