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북 일부 중·고 국정 역사교과서 채택 검토

송고시간2017-02-10 16:16

"일선 학교에 연구학교 신청 압박"…신청 학교는 1곳도 없어

(대구·안동=연합뉴스) 김용민 한무선 기자 = 교육부가 최근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기한을 당초 10일에서 오는 15일로 연장한 가운데 대구와 경북에서 일부 중고교가 연구학교 신청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10일 전교조 등에 따르면 경북 김천에 있는 A 사립고 재단이 연구학교 신청 의지를 갖고 있고 영주 사립 B고교도 교사들 의견을 모으지 않고 신청을 추진하고 있다.

경주 C 공립고는 교사들이 반대해 관련 논의를 중단했다가 다시 연구학교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울릉 D 중·고교도 신청을 고려하고 있다.

대구 E 사립고는 연구학교 신청을 하지 않는 대신 국정 역사교과서를 보조교재로 사용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직 두 교육청에 연구학교 지정을 신청한 학교는 1곳도 없다.

교육부는 지난달 31일 중학교 역사, 고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최종본을 공개하고 새 학기를 시작하는 다음 달부터 희망하는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해 국정교과서를 우선 사용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연구학교 신청 학교에는 교원 가산점 부여, 학교당 1천만원 지원 등 조건도 내걸었다.

이와 관련 전교조 측은 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연구학교 신청을 압박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전교조 경북지부 관계자는 "역사 왜곡과 오류투성이 부실 역사교과서가 국민 반대에 부딪혀 연구학교 신청이 저조하자 교육청이 일선 학교를 압박하고 있다"며 "교사와 학생을 폐기를 앞둔 국정교과서 실험도구로 삼지 말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구교육청과 경북교육청은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신청은 일선 학교가 자율로 결정할 일이다"며 "15일까지 신청을 받아 연구학교 선정심의회가 심의한 뒤 새 학기 시작 전에 연구학교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yongmin@yna.co.kr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