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1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2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3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4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5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6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7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8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9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10
[카드뉴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 11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음주운전 '더더더' 부추기는 사회

음주단속은 요령껏 피하면 된다?

30대 직장인 A씨는 애주가입니다.

"술 마신 후 절대 운전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철저히 지키는 그는 얼마전 한 후배의 이야기에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음주운전 단속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이 여럿 있으며 사용자가 280여만명이나 되는 앱도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A씨는 "미국은 음주단속 앱 등록 자체가 안되지만 우리나라는 이를 제재할 법적 근거가 없어 허용되고 있다고 한다. 음주 운전에 관대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 아니냐"며 고개를 저었습니다.

최근 5년간(2011~2015년)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100명 중 13명은 음주운전 피해자였습니다. 이 기간 13만여건의 음주사고로 3천450명이 희생됐습니다. (출처: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일본의 인구수는 우리나라보다 2.45배 많지만, 2015년 음주운전 사망자는 우리 나라의 3분의 1 수준인 203명에 불과했습니다. (일본 인구수 : 약 1억 2천700만 명/남한 인구수 : 약 5천170만명)

2000년 음주운전 사망자가 1천270명에 달했던 일본이 바뀌기 시작한 건 음주운전과의 전쟁을 선포한 일본 정부의 강력한 대응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국내 음주운전 단속기준은 1962년에 만들어졌습니다. 55년간 우리나라 음주 단속기준은 혈중 알코올 농도 0.05%입니다. 일본 0.03%, 폴란드와 노르웨이, 스웨덴 0.02%인 것과 비교하면 느슨한 수치입니다.

음주단속 기준을 0.03%로 낮추는 법안은 지난해 상정 이후 감감무소식입니다. 앞선 국회에서도 움직임만 있었을 뿐입니다.

음주운전을 가볍게 여기는 현상은 곳곳에서 나타납니다.

지난달 40대 가장 두명의 목숨을 앗아간 음주 운전자는 “평소 주량의 절반밖에 마시지 않아 괜찮을 줄 알고 운전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한 잔 정도면 괜찮다', '단속은 요령껏 피하면된다'는 인식이 통용되는 사회. 누군가의 소중한 오늘을 희생시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볼 일입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김유정 인턴기자

jun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