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2030년까지 전체 석탄발전소 닫나…탄소감축량 상향조정 전망

지난해 신설 전력망 90%는 재생에너지…'탈(脫)화석연료' 가속화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유럽연합(EU)이 파리기후협정을 통해 약속한 탄소배출 감축 목표량을 맞추려면 2030년까지 현지의 모든 석탄발전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국제 기후변화 연구기관인 '기후분석'(Climate Analytics)은 유럽에 있는 300개 석탄발전소가 원래 수명대로 가동된다면, EU는 정해진 탄소예산(Carbon Budget)을 85% 초과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같이 분석했다.

전 세계 약 200개 국가의 서명으로 지난해 11월 발효된 파리기후협정은 지구 평균온도가 산업혁명 이전보다 섭씨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탄소예산이란 이 같은 목표에 맞춘 범위 안에서 사용 가능한 탄소배출량을 뜻한다.

'기후분석'의 미힐 스하퍼 과학국장은 기존의 석탄발전소만으로도 EU의 탄소예산을 초과하게 되는데, 여기에 향후 건설이 계획된 11개 발전소까지 더하면 초과분은 목표량의 거의 두 배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연구보고서는 내년 EU의 파리기후협정 목표 평가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EU의 탄소배출 감축 목표량도 상당히 늘어날 수 있다고 가디언은 내다봤다.

이러한 가운데 유럽은 '탈(脫) 화석연료' 시대로 빠르게 이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풍력에너지 단체 '윈드유럽'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에서 새로 개설된 전력망의 90%는 재생에너지가 동력이었다.

전체 24.4GW 규모의 신설 전력량 중 86%에 이르는 21.1GW가 풍력, 태양열, 바이오매스, 수력 에너지에서 나온 것이었다. 이는 기존 최고치였던 2014년 79%를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특히 수력 에너지는 석탄을 추월해 가스에 이어 EU에서 두 번째로 큰 전력원이 됐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