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릉 올해도 어김없이 '눈 세상'…이틀간 적설량 61㎝

피해 거의 없어…울릉∼포항 여객선 이틀째 운항 못 해
대설경보가 내린 울릉도에 10일 60㎝가 넘는 눈이 내려 천지가 하얗게 변했다. [울릉군 제공=연합뉴스]
대설경보가 내린 울릉도에 10일 60㎝가 넘는 눈이 내려 천지가 하얗게 변했다. [울릉군 제공=연합뉴스]

(울릉=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경북 울릉도가 올해도 어김없이 눈 세상이 됐다.

지난달 말에는 1m에 가까운 폭설이 쏟아졌다.

게다가 10일 대설 경보가 내린 이곳에는 지난 9일부터 적설량이 60cm가 넘는다.

일부 오지마을과 산간지역은 최근 내린 눈에 더해 1m가량 쌓였다.

이에 따라 도로 곳곳에 차 운행을 통제하고 있다.

9일부터 이날 오후 1시 현재까지 내린 눈은 61.5㎝지만 오는 12일까지 50㎝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울릉군은 대형 제설차 4대, 살수차 5대 등을 투입해 눈을 치우고 있다.

눈이 잦아들면 공무원, 주민과 장비를 총동원해 제설에 본격 나설 예정이다.

동해 상에 내린 풍랑주의보로 포항∼울릉 여객선도 9일부터 운항을 못 해 일부 관광객과 육지를 오가는 주민이 발이 묶여 불편을 겪고 있다.

대저해운 관계자는 "기상이 나빠 11일까지는 여객선 운항을 못 하고 있다"며 "12일부터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울릉도에는 해마다 1m가 넘는 눈이 내려 주민은 웬만한 폭설에는 끄떡도 안 한다. 눈이 쌓여 교통만 통제될 뿐 별다른 피해도 없다.

폭설 피해방지 대책이 철저해 매년 눈 무게에 못 이겨 축사나 창고건물이 일부 무너지는 경미한 피해만 난다.

작년 초에도 일주일간 130㎝가 넘는 폭설이 내렸으나 일부 지역에 급수만 잠시 끊겼을 뿐 피해는 거의 없었다.

울릉군 관계자는 "전국에서 눈이 가장 많이 내리기 때문에 공무원과 주민이 눈을 치우는 데 능숙하고 폭설에 잘 대비하고 있어 큰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대설경보가 내린 울릉도에 10일 60㎝가 넘는 눈이 내려 천지가 하얗게 변했다. 공무원과 주민들이 제설작업을 하느라 여념이 없다. [울릉군 제공=연합뉴스]
대설경보가 내린 울릉도에 10일 60㎝가 넘는 눈이 내려 천지가 하얗게 변했다. 공무원과 주민들이 제설작업을 하느라 여념이 없다. [울릉군 제공=연합뉴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