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촛불집회' 토요일 서울 지하철 증편…"막차연장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심리가 종점으로 치닫는 가운데 토요일인 11일 대규모 집회에 대비해 서울시가 지하철 증편 등 귀가 대책과 안전·편의 대책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집회를 마치고 귀가하는 시민 편의를 위해 지하철 1·2·3·5호선 7편성을 비상 대기하고 승객이 집중되는 시간에 탄력적으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당일 교통상황을 살펴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막차 시간을 연장하는 것도 검토한다.

집회 장소 주변 교통이 통제될 경우 버스를 우회 운행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시민에게 알린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심야 올빼미버스 운행을 기존 33대에서 11대 더 늘려 운행하고 있다. 배차간격도 기존보다 15분 단축해 25∼35분마다 운행한다.

집회 종료 시간대에 맞춰 심야 전용택시를 도심 인근에 최대한 배차하도록 유도해 귀가 편의를 돕는다.

이날 많은 인파가 집회에 몰릴 것에 대비해 광화문광장 인근 지하철 역사, 지하철 출입구 계단·난간, 환기구 주변에 안전요원 219명을 배치해 사고가 없도록 관리한다.

구급차 12대를 비롯한 소방차량 25대와 구급대원 등 소방관 172명이 비상 대기하며 응급 환자 처치와 병원 이송 상황에 대비한다.

광화문광장에는 이동화장실을 4동 운영한다. 민간·공공건물 화장실 210곳도 확보해 개방한다.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와 시청 청계별관 로비에 미아보호·분실물 신고·구급안전 안내소를 설치한다.

쓰레기 처리를 위해 환경미화원과 구청 직원, 자원봉사자 등 141명을 확보하고, 청소장비 21대 등을 투입해 시민과 함께 신속한 집회 장소 정리에 나선다.

현장에서 100ℓ짜리 공공용 쓰레기봉투 1천500장을 나눠주며 시민들의 자발적인 청소를 유도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집회 참가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 [연합뉴스 자료사진]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 [연합뉴스 자료사진]이달 4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