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구·군의회의장 "부산항 주피터계획 중단해야"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 구·군의회 의장들은 10일 주한미군이 부산항 8부두에 생화학전 방어체계를 구축하려는 이른바 '주피터 프로젝트'의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피터 프로젝트는 실험실 소재지인 부산 남구 만의 문제가 아니라 부산항 연안을 아우르는 355만 부산시민의 생명권에 관한 문제"라며 주피터 프로젝트의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부산 구·군 의장들이 주피터 프로젝트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구·군 의장들이 주피터 프로젝트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2015년 경기도 오산에 미군의 탄저균 반입사건 이후 다시 부산항에 생화학실험실을 설치하려한다면 제2의 오산 탄저균 공포를 불러올 것"이라며 "주한 미군과 국방부는 주피터 계획에 관한 시민공청회와 설명회를 여는 등 알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생화학실험 검사용 사균(死菌) 샘플 사용에 대해 미 군수업체와 국방부의 입장이 달라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국방부의 조속한 공식 해명과 부산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