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천주교회, 순교자 214명 시복 추진 본격화

송고시간2017-02-10 16:01

22일부터 예비 심사 법정 개정

제6대 평양 교구장이었던 홍용호 주교.[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제공]

제6대 평양 교구장이었던 홍용호 주교.[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한국천주교는 조선시대와 근현대시기에 공산당의 박해로 순교한 천주교인 등 총 214명에 대한 시복(諡福) 심사에 나선다.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는 "오는 22일 오후 2시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대회의실에서 '이벽 요한 세례자와 동료 132위'와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 시복 추진 예비 심사 법정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이벽 요한 세례자와 동료 132위'는 조선 왕조에서 신앙을 위해 순교한 이들로, 1785년 순교한 이벽 요한 세례자와 권일신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권철신 암브로시오 등을 포함하고 있다.

세례명이 '세례자 요한'인 이벽(1754∼1785)은 1784년 자신의 집에서 이승훈 베드로로부터 세례를 받았으며 이는 조선 최초의 천주교 세례식으로 기록돼있다. 이후 정약전·약용 형제, 권철신·일신 형제에게 복음을 전하는 등 신자 공동체를 일구다 정조 9년인 1785년 을사추조 적발사건 당시 순교했다. 을사추조 적발사건은 추조(秋曹), 즉 형조의 관리들이 명례방(明禮坊·현재 명동)에서 모인 천주교인들을 적발해 체포한 천주교 박해사건이다.

또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는 1901년 제주교난 순교자와 한국 전쟁 직후 공산당의 박해로 순교한 이들이다. 이 가운데는 20명의 외국인 선교 사제와 3명의 외국인 수녀가 포함됐다.

제6대 평양교구장이었던 홍용호 주교는 1949년 피랍돼 행방불명됐으나 교황청은 2013년 홍용호 주교를 사망한 것으로 공식 인정했다. 한국 초대 주한 교황사절이었던 미국 출신의 패트릭 번 주교는 1950년 11월 중강진 수용소에서 병사했다.

예비 심사 법정에서는 순교자들의 행적을 조사하고 덕성을 따져 교황청에 보낼 약전(略傳)을 만들게 된다.

시복은 거룩한 삶을 살았거나 순교한 이를 성인의 전 단계인 복자로 선포하는 교황의 선언이다.

현재 한국천주교에는 103명의 성인과 124명의 복자가 있다.

한국천주교는 지난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때 순교자 124위에게 복자 칭호를 부여하는 시복식을 한 바 있다.

앞서 1984년 김대건 신부를 비롯한 순교자 103위는 복자보다 한 단계 위인 성인 칭호를 받았다. 당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방한해 시성식을 직접 주재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