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DGIST 바이오·자성글로벌융합센터 문 열어

송고시간2017-02-10 15:04

스핀 물질·소자 기반 바이오 융합 신기술 개발

DGIST 바이오·자성글로벌융합센터 개소식
DGIST 바이오·자성글로벌융합센터 개소식

[DGIST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DGIST가 스핀 물질과 소자를 기반으로 바이오 의료진단·치료 기술 등 바이오 융합 신기술 개발에 나선다.

DGIST(총장 신성철)는 10일 스핀트로닉스, 바이오테크놀로지 분야 국내외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자성글로벌융합센터 개소식을 했다.

센터는 스핀트로닉스와 바이오 기술을 융합해 새 연구 분야를 개척하고 관련 기술을 개발한다.

바이오 의료진단·치료 기술과 생체 모방형 소자를 개발하고 스핀 동력학 이미징 측정·분석, 저차원 나노 구조체 자성물질 전달 및 동력학 원리 규명 등에 주력한다.

스핀트로닉스는 전자 고유 자기적 특성을 이용해 전자를 제어하는 차세대 기술이다.

하드디스크 용량 증가에 활용해 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쳤고, 최근에는 비휘발성 자기메모리(MRAM) 등 이를 응용한 다양한 소자가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센터는 미래창조과학부 주관 사업에 뽑혀 5년간 125억원을 지원받는다.

대학원 전임 교원 10명, 융합연구원 연구원 5명이 국내 최고 수준 6개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수행한다.

김철기 센터장은 "스핀트로닉스 기술이 정보 저장기술을 획기적으로 향상했지만 10년 또는 그 이상 미래를 선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물리학과 바이오 기술을 융합해 신기술을 선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GIST는 지난 9일부터 사흘간 버나드 디니 박사(프랑스 스핀텍), 히데오 오노 교수(일본 토호쿠대) 등 스핀트로닉스 분야 석학 15명을 초청해 자성·바이오 융합 연구 동향을 공유하는 심포지엄을 열고 있다.

yi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