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초등 입학예정 아동 13명 '소재 불분명'…경찰에 파악 의뢰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교육청은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할 예정인 도내 미취학 아동 13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아 경찰에 소재파악을 의뢰했다.

초등학교 예비소집 [연합뉴스 자료사진]
초등학교 예비소집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 아동은 전북교육청이 최근 학교별로 한 2017학년도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참석하지 않아 소재 파악 대상에 올랐다.

이들은 현장 점검 결과 주민등록상의 주소지에 살고 있지 않고 학부모를 비롯한 보호자도 학교 측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전북교육청은 이들 아동에 대해 경찰에 소재 파악을 의뢰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학대와 방임 등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면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앞서 전북교육청은 학교별로 예비소집을 한 뒤 불참자를 대상으로 실태 파악을 해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예비소집에는 전체 1만6천724명 가운데 565명이 불참했으나 나머지 551명은 사유가 확인됐다.

불참 사유는 해외 체류 182명, 전출 149명, 취학 유예 149명, 취학 면제 34명, 조기 입학 9명 등이었다.

전북교육청은 지난해 입학을 앞두고 계모의 학대로 숨진 '원영이 사건'이 일어나자 교육부의 지시에 따라 취학 예정 아동에 대해 대대적인 점검활동을 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취학아동 명부에는 이름과 주소지만 있고 보호자 휴대전화 번호가 없는 사례가 많아 소재 파악이 어려운 측면이 있다"면서도 "주소지에 거주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일반적이고 정상적인 상황은 아닌 만큼 경찰과 협조해 적극적으로 소재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5: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