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구학교 강행' 교육부 담화에 시민단체·교육청 반발(종합)

시민단체 "국정교과서는 현장에서 외면받은 불량 교과서"
전교조 "이준식 사퇴해야"…서울교육청 "교육부가 갈등조장"
국정화 한국사 교과서 폐기하라!
국정화 한국사 교과서 폐기하라!(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0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이준식 교육부 장관 담화 규탄 긴급 기자회견'에서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0일 각 시도교육청에 국정역사교과서 사용을 위한 연구학교 지정 절차를 이행하라는 담화를 발표하자 시민단체와 교육청이 강력 반발했다.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담화 발표 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부는 혈세를 쏟아부어 엉터리 교과서를 만들어 놓고도 교과서의 생명을 연장시키기 위해 읍소와 겁박을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이 부총리는 연구학교 신청을 읍소하며 마치 교육청과 시민단체 외압 때문에 학교가 연구학교 신청을 못하는 것인양 말했는데 국정교과서는 친일·독재를 미화하는 날림·불량 교과서여서 학교 현장에서 외면받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교원노동조합(전교조)도 이날 논평을 내어 "이 부총리는 연구학교 신청이 외면당한 현실을 덮고 엉뚱하게 담화에서 전교조와 시민단체를 공격했다"며 "연구학교 미신청 결정은 단체 외압이 아닌 학교 주체들에 의해 이뤄졌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이 부총리는 전교조와 역사학계, 교육계, 시민단체가 함께 국정교과서의 위험성을 알린 활동을 위법한 외압으로 규정하고 이를 담화 형식의 흑색선전으로 모독한 것에 대해 정중히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 부총리는 국정 역사교과서 도입과 연구학교 운영 포기 선언을 해야 하며, 교육현장 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청은 이날 입장문을 내어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로 지속되는 사회적 갈등과 혼란을 더욱 격화시키는 장관 담화문을 발표했다"며 "교육부는 국정역사교과서로 인한 사회적 갈등과 혼란 조장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준식 부총리 대국민담화 발표
이준식 부총리 대국민담화 발표(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kimsdoo@yna.co.kr

교육청은 "대통령 탄핵으로 이미 사회적 심판을 받은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의 종지부를 짓지 않고 사실과 다른 논거로 학교현장과 교육청간 갈등을 부추기는 태도로, 책임있는 교육당국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교육청은 새학기 시작 전에 국정 역사교과서를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하면서, 역사교육 연구학교 지정을 위한 교육부 협조 요청과 관련, 정당한 절차를 거쳐 일선 학교에 공문을 하달하지 않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교육청은 "다른 연구학교 지정 절차와 마찬가지로 연구학교선정심의회 심의 절차를 정당히 밟았고 심의에서 연구학교 운영 부적합 결과가 나왔다"며 "부적합 판단을 받은 사안의 경우 학교로 신청 공문을 발송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교육부는 내달부터 국정교과서를 우선 사용할 연구학교 지정을 위한 공문을 17개 시도교육청으로 하여금 각 학교에 전달토록했지만, 서울과 경기 등 8개 시도교육청은 이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공문을 하달하지 않았다.

교육부는 이날 담화를 발표해 각 시도교육청에 연구학교 신청 공문 하달을 재차 촉구하고, '소위 전교조를 비롯한 일부 시민단체'가 교과서 선택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행동을 하고 있다며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0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