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억원대 임금 체불' 전주 버스회사 대표에 벌금 500만원

송고시간2017-02-10 14:30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주지법 형사4단독 김선용 부장판사는 10일 3억원대의 임금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기소된 전북 전주 모 버스회사 대표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법원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
법원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

A씨는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버스 정비원과 운전기사 등 100여명의 임금 3억9천여만원을 체불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판사는 "피고인이 체불한 임금의 액수가 크고 여러 차례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며 "다만 뒤늦게나마 체불 임금을 모두 지급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결정했다"고 판시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